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 14개 시군 상인연합 "'아베정권 OUT' 일본 경제도발 규탄"
  • 박윤근 기자
  • 승인 2019.08.14 18:14
  • 댓글 0
14일 도내 14개 시군 76개 전통시장과 상점가 상인 모임인 전북상인연합회 회원들은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의 무역보복행위의 즉각 철회와 이에 따른 민간차원의 저지운동에 혼신을 다할 것”이라고 강력 성토했다. <사진제공=전북도의회>

(전주=포커스데일리) 박윤근 기자 = 전북지역 1만6000여 상인들이 '아베정권 OUT' 등의 피켓을 들고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를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14일 도내 14개 시군 76개 전통시장과 상점가 상인 모임인 전북상인연합회 회원들은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의 무역보복행위의 즉각 철회와 이에 따른 민간차원의 저지운동에 혼신을 다할 것"이라고 강력 성토했다.

이들 상인들은 이날 "일본 정부는 무자비한 침략행위를 인정하고 대한민국 국민들과 강제동원 노동자들에게 진심어린 사죄와 용서를 구하라"고 촉구했다.

또 "대한민국 대법원의 일제강점기 강제동원판결을 수용하고 전범기업들의 배상 책임을 독려하라"고 일본 정부에 경고하고 나섰다.

한편 이날 전북상인회는 "일본 정부가 어떠한 반한 행위를 벌이더라도 풀뿌리 민심의 대동단결로 대한민국 경제는 건제할 것"이라며 "일본 제품에 대한 ‘안 쓰고 안 사고 안 사용’하는 운동에 전 회원이 동참할 것이다"고 각오를 다졌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아베정권#전주#익산#군산#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