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강원
동해시,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재해예방사업 조기 완공
  • 김동원 기자
  • 승인 2019.08.14 12:44
  • 댓글 0
국도42호선 <사진제공=동해시>

(동해=포커스데일리) 김동원 기자=강원 동해시는 태풍 등 재해위험요인을 사전에 예방하고자 연말 완료 예정이었던 3개 지역, 14개소에 대한 '2019년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재해예방사업'을 조기에 완공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도42호선 백복령, 비천 마을 진입로 그리고 이기 마을 진입로 13km 구간은 심한 경사와 비탈면 토질의 풍화 등으로 붕괴위험이 높고 도로변 낙석 방지시설이 노후되어 차량 및 주민 통행시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구간이었다.

이에 따라 행정안전부 재해예방 특별교부세와 강원도 재난관리기금을 투자해 낙석 방지시설 및 낙석 방지망 3.1km 설치를 완료함으로써 지역주민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재해위험요소를 해소해 시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재산 피해 예방을 위한 선제적 조치를 완료했다.

먼저 국도42호선 백복령 지역은 500백만원의 특별교부세(국비)를 투입해 달방댐에서 정선군 경계까지 전체 10km 구간 중 낙석위험 및 시설물 노후구간 2km, 8개소에 대해 낙석 방지시설 1,300m, 비탈면 보호시설인 낙석 방지망 1,045㎡를 설치했다.

비천 마을 진입로 구간은 300백만원의 특별교부세(국비)를 투입해 전체 2km 구간 중 급경사지로 인한 낙석 및 사면붕괴 위험구간 700m에 대해 낙석 방지시설 600m, 낙석 방지망 2,200㎡ 설치를 완료했다.

또한 이기 마을 진입로 구간은 재난관리기금 150백만원을 투입해 좁은 도로 굴곡부의 낙석 위험 구간 400m에 대해 낙석 방지 옹벽 300m, 낙석 방지망 1100㎡를 설치했다.

최성규 안전과장은 "앞으로도 안전한 동해시 만들기를 위해 생활밀착형 재해취약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재해위험요인이 있는 지역 또는 지구에 대해 선제적 재난 예방의 자세로 시설물 등을 정비해 재해 사전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동해시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개 지구(발한, 도째비골, 달방지구)에 58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급경사지 붕괴 위험지역을 정비한 바 있, 92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2020년도부터 주거 밀집 지역 급경사지 붕괴 위험지역 4개 지구(부곡, 향로, 산제골, 논골 지구)에 대해 연차적으로 정비해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국도42호선 <사진제공=동해시>

 


 

김동원 기자  woods52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해시#급경사지#붕괴위험지역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