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보해양조 '日 자본에 매각' 루머에 강력 대처"터무니없는 루머 악의적 의도"…법적조치 엄벌
악성루머 유포 적발, 제보자에 포상금도 걸어
  • 신홍관 기자
  • 승인 2019.08.13 14:59
  • 댓글 0

(광주=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보해양조가 '일본 자본에 매각됐다'는 루머에 휩싸이자 악의적 의도로 판단하고 강력 대처에 나섰다.

보해양조는 13일 배포한 입장문에서 "일본 자본에 매각됐다는 루머는 악의적인 의도를 갖고 근거 없는 매각설 등을 확산시키는 사람에 대해서는 고소 등 법적조치를 통해 엄벌하겠다"고 밝혔다.

보해양조는 한일 갈등이 격화되는 상황에서 터무니 없는 루머로 인해 기업 이미지 등에서 큰 피해를 겪고 있다. 지난해 연말 등 매각설 등이 불거질 때마다 수 차례에 걸쳐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지만 루머가 지속적으로 유포돼 관련자를 적발하면 단호한 조치한다는 계획이다.

보해양조는 1950년 목포에 설립된 후 지금까지 69년간 광주전남 지역민과 함께 성장해온 광주전남 대표 기업이다. 1981년부터 39년 동안 보해장학회를 운영하며 광주전남 청소년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등 지역과 상생하기 위해 다양한 역할을 펼쳐왔다.

실제로 보해양조 전체 주주 20365명 중 외국인 주주는 오스트리아와 캐나다, 독일 등 54명이며, 이 중 일본인 주주는 단 한 명도 없다. 이에 불구하고 일본에 매각됐다는 터무니 없는 루머가 떠돌고 있는 것에 우려를 표하고 있다.

보해양조는 회사에 대한 악성 루머를 유포시키는 사람을 제보해주는 경우 포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루머에 대한 음성 녹취나 동영상 촬영 등 제보자료는 이메일(bohae@hanmail.net)로 보내면 된다.

박찬승 홍보팀장은 "보해양조는 목포에 본사를 두고 장성에서 모든 제품을 생산하고 있고 직원 대부분이 광주전남에서 살고 있는 광주전남 기업이자 한국 기업이다"며 "일본 매각설 등 루머를 확산시키다 적발될 경우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해양조#일매각루머#포상금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