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홍콩시위대 홍콩공항 점거·마비 "경찰 무력 진압에 분노"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8.13 03:14
  • 댓글 0
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홍콩국제공항을 점령한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탑승 수속 입구에 홍콩으로 출발하는 항공편 결항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의 시위가 홍콩 공항이 마비되는 사태까지 이르렀다.

홍콩 공항은 시위대가 경찰의 강경 진압에 반발해 12일 오후 홍콩국제공항을 점령하면서 여객기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

홍콩 명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수천 명의 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공항 터미널로 몰려들어 연좌시위를 벌이는 바람에 공항 출국 수속 등이 전면 중지됐다.

공항 당국은 오후 5시쯤 성명을 통해 "체크인 수속을 마친 출발 편 여객기와 이미 홍콩으로 향하고 있는 도착 편 여객기를 제외한 모든 여객기 운항이 중단됐다"고 밝혔다.

공항 점거 시위로 인해 홍콩국제공항 운영이 중단되기는 95년 역사상 이번이 처음이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외국항공사 등은 홍콩공항 폐쇄에 따라 13일 아침까지 홍콩 기점 항공편 운항 계획을 모두 취소하고 승객들에게 통보했다.

시위대는 저녁때까지 공항 점거 시위를 이어갔으나, 밤이 깊어지면서 대부분의 시위대가 공항을 떠나 시위대 규모는 크게 줄은 것으로 알려졌다.

송환법 반대 시위대는 지난 9일부터 이날까지 나흘 연속 홍콩국제공항에서 시위를 벌였다.

경찰이 지하철역 안에서 시민들을 향해 최루탄을 발사하고 있다./페이스북=홍콩시민 제보

이날 시위는 전날 침사추이 지역의 시위에서 한 여성 시위 참가자가 경찰이 쏜 고무탄 으로 추정되는 물체에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한 것에 분노해서 벌어졌다.

이 여성은 오른쪽 안구와 코뼈 연골이 파열돼 병원으로 긴급히 이송돼 수술을 받았지만, 수술에도 불구하고 오른쪽 눈이 실명됐다고 일부 홍콩 언론은 전했다.

홍콩 현지 일부 언론과 SNS 등에서는 이 여성이 시위대가 아니라 의료진 이었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전날 송환법 반대 시위대는 침사추이, 콰이퐁, 코즈웨이베이 등 홍콩 전역에서 게릴라식 시위를 벌였으며, 경찰은 지하철 역사 안에까지 최루탄을 쏘는 등 강경하게 진압했다. 

특히 홍콕 시민들은 이날 저녁 9시쯤부터 지하철 콰이퐁역 안에 경찰이 시민에게  최루가스(tear gas)를  쏘는 과정에서 수십명이 부상당했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알리고 있다.

경찰이 발사한 고무탄에 눈을 맞아 실명 위기에 처한 홍콩 시위 여성. 현지 시민들은 이 여성이 의료진 이었다고 전하고 있다./사진=홍콩명보

전날 저녁 타이쿠 역에 진입한 경찰은 시위대 2m 앞에서 최루탄을 직사해 비명이 울려 퍼졌으며, 일부 경찰은 시위대를 땅바닥에 쓰러뜨린 후 곤봉으로 마구 구타했다고 명보는 전했다.

특히 시민들은 지난 7월 21일 위안랑(元朗) 폭력 사건은 흰색 셔츠를 입은 깡패였으나 이번은 '경찰'이 무차별 폭력을 행사했다고 분노했다. 또  위안랑 사건은 지금까지 아무도 기소되지 않았다고 호소했다.

홍콩 인권단체는 홍콩 경찰이 '시위 진압 때 최소의 무력을 사용한다'는 원칙을 어겼다고 맹비난했다.

일부 시위대는 '깡패 경찰아, 우리에게 눈을 돌려다오'라고 쓴 팻말을 들고 있었다. 일부는 공항에 TV를 설치하고 전날 시위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마구 폭행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방영했다.

이들은 송환법 철폐 주장을 담은 전단을 나눠주면서 경찰의 과잉진압 규탄, 행정장관 직선제 등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쳤다고 외신은 전했다.

홍콩 시위가 갈수록 격화하면서 중국 당국은 송환법 반대 시위에 강도 높은 '경고'를 반복하면서 무력개입 가능성을 시사했다.

홍콩 관련 업무를 총괄하는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의 양광(楊光) 대변인은 이날 베이징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 시위대를 강력하게 비난했다.

양광 대변인은 "홍콩은 중대한 순간에 이르렀으며, 홍콩인들은 폭력적인 불법 행위를 거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콩 경찰은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149명을 불법 집회, 경찰 공격, 공무 방해 등의 혐의로 체포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