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불붙은 촛불 분노 "아베 규탄, 지소미아 파기"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8.10 21:28
  • 댓글 0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베규탄 4차 촛불문화제'에서 참석자들이 현수막 펼치기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 아베 일본 총리를 규탄하는 시민들이 10일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에 모여 불타오르는 촛불 민심을 표출했다.

민주노총, 한국YMCA, 한국진보연대 등 700여개 단체로 구성된 '아베 규탄 시민행동'은 이날 오후 7시쯤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4차 촛불 문화제'를 열었다.

주최 측 추산 1만5000여 시민들은 올 여름 들어 최고로 절정에 달한 폭염 속에도 거리를 가득 메우고 'NO(노) 아베' 손 피켓을 들고 "아베 정권 규탄한다", "지소미아 파기하라", "친일적폐 청산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특히 시민들은 "경제 보복을 하는 아베 총리를 규탄한다"며 "국민적 합의 없이 박근혜 정부가 강행한 '지소미아를 즉각 파기해야 한다"고 촉구하며 촛불 민심을 보여줬다.

해방 이후 반민족행위자 처벌 특별법을 발의했던 김웅진 의원의 유족인 김옥자씨는 "아직도 친일 세력이 청산되지 못하고 각계각층에서 권력을 휘두른다"며 "아베 총리를 두둔하고 우리나라 대통령을 음해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집회에서는 일본 시민단체인 '일한민중연대전국네트워크'의 연대 성명도 발표됐다.

연대 성명서에서는 "아베 정권은 한국에 대한 보복적 수출 규제를 철회하고 진지한 과거청산에 나서야 한다"며 "일한민중교류 확대와 'NO 아베' 연대를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중소기업 기술 개발을 원천 봉쇄하고 이익률만 높이려는 재벌 대기업 중심의 한국 경제를 개혁할 때 일본을 극복 할 수 있다"며 "아베 정권 규탄에 노동자들이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민들은 촛불집회를 마치고 지하철 3호선 안국역, 1호선 종각역, 세종대로 등을 지나 서울 중구 조선일보 사옥 앞까지 행진했다.

시민들은 광복절인 오는 15일 광화문 광장에서 '아베 규탄 5차 촛불 집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