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대전시, 2019년 지역사회건강조사 시행표본 선정 4500여 명 방문 면접조사
  • 오현주 기자
  • 승인 2019.08.09 10:00
  • 댓글 0

(대전=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대전시는 오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지역사회건강조사'를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2008년 시작된 건강조사는 매년 전국적으로 동시에 시행되는 법정조사로, 지역주민의 건강실태 파악을 위해 매년 전국 255개 보건소와 함께 지역별 평균 900명의 표본을 추출(전국 23만 명)해 8-10월에 시행된다.

시의 이번 조사는 보건소 소속 조사원이 표본추출로 선정된 조사 가구 방문해 노트북에 탑재된 전자조사표를 이용해 조사대상자와 1:1 면접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조사결과는 시민의 건강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다른 지역과는 얼마나 차이가 나는지, 우리 지역의 건강은 무엇이 문제인지를 파악해 지역에 적합한 보건사업을 기획하고 평가하는 근거자료로 활용된다.

2019년 조사에서는 흡연, 음주, 식생활 등의 건강행태와 삶의 질 등 233개의 설문문항을 조사하며, 올해 처음으로 혈압측정 조사를 도입해 고혈압 유병률 등 혈압 관련 지표들을 산출할 예정이다.

조사원은 보건소별로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되며 건양대학교 의과대학의 조사원 사전 교육을 통해 표준조사지침을 숙지 한 후, 보건소 담당자와 책임대학교 지도감독 하에 표본으로 선정된 가구를 방문해 가구원 동의 후 면접조사를 수행한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