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추신수 두 아들 미국 국적 선택 비난에 "어리둥절"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8.06 08:13
  • 댓글 1
추신수 선수/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 선수인 추신수(37)의 두 아들이 대한민국 국적을 포기하고, 미국 국적을 선택했다.

6일 법무부에 따르면 미국에서 태어난 추 선수의 큰 아들 A군(14)과 작은 아들 B군(10)이 한국 국적을 이탈한 것으로 확인됐다.

추 선수의 장남은 추신수가 시애틀 매리너스 산하 마이너리그 팀에서 뛰던 지난 2005년, 차남은 클리블랜드에 소속돼있던 지난 2009년에 태어났다.

국적 이탈은 외국인 부모의 자녀거나 외국에서 태어난 경우 갖는 복수의 국적 중 한국 국적을 포기하는 것을 의미한다. 

국적법 제14조 1항은 '복수국적자로서 외국 국적을 선택하려는 자는 외국에 주소가 있는 경우에만 법무부 장관에게 대한민국 국적을 이탈한다는 뜻을 신고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 법무부가 신고를 수리하면 국적을 상실한다.

남성의 경우, 병역준비역에 편입되는 만 18세가 되는 해 3월까지 국적이탈 신고를 해야 병역 의무가 면제된다.

이 소식이 알려지며 추 선수에 대한 비난 여론이 일자 추신수 선수는 5일 병역 면탈 등의 의도에 따라 미국 국적을 선택한 게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일보는 추 선수의 국내 에이전트 송재우 이사의 말을 인용 "미국 국적 선택은 추신수 두 아들의 의견을 존중한 결정이다. 추신수 본인도 '왜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며 어리둥절해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송 이사에 따르면 추신수는 두 아들에게 "한국에서 살 생각이 있냐"고 물었고, 두 아들은 "한국도 좋지만 한국에 대해 아는게 많지 않다"며 미국에서 살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송 이사는 "아이들이 어리고, 미국에서 자랐기 때문에 '한국의 병역 의무'에 대한 지식이나 개념이 전혀 없다. 추신수 역시 병역 면탈 의도 없이 아이들의 의견을 존중한다는 의미에서 결정을 내린 것"이라며 이번 국적 이탈 신청이 '병역 면탈 목적'과는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조금전 추신수 경기 챙겨보며 응 2019-08-06 08:43:26

    조금전
    추신수 경기 챙겨보며 응원했는데
    두아들 국적포기라니
    추신수 실망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