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기자칼럼] 위기에 강한 국민, 극일로 아베의 무모함을 깨닫게 하자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9.08.02 18:42
  • 댓글 0
지난 7월 27일 열린 아베 규탄 2차 촛불집회/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남기창 기자 = 일본이 기어코 화이트리스트 27개국 중 유일하게 대한민국을 배제하는 무모함을 보였다.

파국을 막기 위해 대한민국은 모든 외교적 노력과 우려를 보냈지만 결국 아베 정권은 이를 철저히 외면하고 파국의 길을 선택한 셈이다.

일본은 이같은 결정을 두고, '수출 관리 제도와 운용에 불충분함 때문'이며, '대항 조치가 아니다'라는 두루뭉술한 궤변을 늘어놨다.

하지만 이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파렴치한 주장에 불과하다.

아베 정권의 도발이 단지 수출규제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과거사와 경제·안보 모든 면에 걸쳐 의도된 전략적 도발이라는 것을 우리 국민들은 이제 훤하게 들여다보고 있다.

또한 아베 정권이 경제적 손실까지 감수하면서 도발을 감행하는 최종 목적지는 전쟁이 가능한 '보통국가' 군국주의 국가로의 부활로 이어져있다는 것도 알고 있다는 얘기다.

아베정부는 기습적으로 핵심적인 3가지 부품·소재의 수출 규제 조치를 취하면서, 처음엔 역사 문제를 거론하더니, 그 다음엔 한국의 대북제재가 허술하다는 식으로 문제 삼았다.

고노 외무상은 외교적 무례와 함께 우리 대법원의 판례가 문제라고 제기하는 등 그때그때 달라지는 이유를 대고 있다. 

심지어 일본의 경제산업성 간부는 문재인 정부가 계속되는 한 규제가 계속될 것이라는 협박도 일삼았다.

특히, 일본 아베 정권은 전략물자가 북으로 이전된다는 점을 강조하며, 대북제제 위반 카드를 꺼내들며 궁극적으로 한반도 평화를 방해하려는 음흉함도 드러내고 있다.

이는 명백히 한반도 평화를 방해하려는 새로운 형태의 전쟁 선전포고임이 분명하다. 

일본이 취한 백색국가 제외는 경제침략 행위이자, 일본이 지지한 자유무역원칙을 스스로 깨는 조치인 만큼 이는 당연히 즉각 철회해야 한다.

과거사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반성 대신 무모한 경제보복을 선택한 일본의 치졸하고 저급한 행태가 어떤 결과를 불러올지 아베 정권은 앞으로 똑똑히 경험하게 될 것이다. 

위기의 순간마다 저력을 발휘해 대한민국을 지켜낸 위대한 우리 국민은 위기에 강한 면모를 보여왔다. 국민 스스로 오늘의 민주주의를 일궈온 깨어있는 시민들이다. 

마침 문재인 대통령도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국민의 위대한 힘을 믿고 정부가 앞장설 것'이라고 마음을 다졌다.

'도전을 이겨낸 승리의 역사를 국민과 함께 또 한 번 만들겠다'며 우리는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옳고 또 옳은 다짐이다. 우리 국민은 이제 두 번 다시 일본에 굴복하지 않고 침략 야욕에 취해있는 일본 극우세력과 아베가 무모한 도발을 저질렀다는 잘못을 깨닫게 해야 한다. 

해묵은 일본 콤플렉스를 탈탈 털어내고 이번 기회에 진정한 극일을 통해 한 단계 더 성숙된 대한민국으로 향하는 출발점이 바로 오늘로 기록돼야 한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