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고유정 체포당시 영상 공개 '태연·침착·당당' "왜요?"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7.28 10:28
  • 댓글 0
청주시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제주동부경찰서 형사들에 의해 살인 등 혐의로 긴급체포되는 고유정의 모습/경찰이 촬영한 영상의 캡처본=SBS'그것이알고싶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전 남편을 살해·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36)의 체포 당시 영상이 공개됐다.

27일 방송된 SBS '그것이알고싶다'(그알)에서는 고유정 현 남편의 증언 등을 토대로 고유정이 현 남편의 아들을 살해했을 가능성을 중심으로 고유정의 행적 등을 추적했다.

이날 방송에선 경찰 측이 제공한 영상을 통해 고유정이 체포 당시의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이 영상에 따르면 고유정은 6월 1일 오전 10시 32분쯤 충북 청주시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제주동부경찰서 형사들에 의해 긴급체포됐다.

영상에서 경찰은 고유정에게 "살인죄로 체포합니다. 긴급체포하겠습니다"라고 말한 다음 미란다 원칙을 전하고 곧바로 수갑을 채웠다.

고유정은 검정 반소매 상의에 긴 치마를 입고 슬리퍼를 신은 상태로 쓰레기를 버리러 가는 중이었다.

고유정은 경찰이 수갑을 채우는 과정에서 태연하게 "왜요?", "그런 적 없는데…", "저희(제)가 당했는데…" 등의 말을 하며 침착함을 유지하면서도 어이가 없다는 듯한 표정을 지었다.

청주시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제주동부경찰서 형사들에 의해 살인 등 혐의로 긴급체포되는 고유정의 모습/경찰이 촬영한 영상의 캡처본=SBS'그것이알고싶다'

호송차에 탑승하기 전 고유정은 "지금 집에 남편 있는데 불러도 되느냐"고 묻기도 했다.

고유정은 이송 도중 여경에게 "경찰이 이렇게 빨리 올 줄 몰랐다. 내가 죽인 건 맞다"며 범행을 시인하기도 했다는 것.

제주동부경찰서는 압수수색을 통해 차량과 아파트 내 쓰레기 분리수거함에서 범행도구 등 증거 물품 일부를 찾아냈다.

이날 '그알' 방송에서는 제주동부경찰서 수사팀과의 인터뷰를 통해 수사과정 등이 자세히 다뤄졌으며 현 남편의 아들 사망 사건을 수사 중인 청 상당경찰서 수사 진행도 전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