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주시, '2019 전주 스마트시티 & 디지털트윈 컨퍼런스' 개최
  • 박현수 기자
  • 승인 2019.07.23 14:21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전주시가 무선 네트워크망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해 시민들이 도시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는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해 정부, 지자체, 유관기관, 전문가 등과 머리를 맞댄다.

시는 오는 25일 오후 2시 한국무형유산원 얼쑤마루 대공연장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박병술 전주시의회 의장, 정동영 국회의원, 최창학 한국국토정보공사(이하 LX) 사장, 이상헌 한컴그룹 부회장, 손우준 국토교통부 공간정보정책관 등 민·관·산·학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전주 스마트시티&디지털트윈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이날 컨퍼런스에는 LX가 디지털 트윈 기반의 스마트시티가 가져올 전주 시민의 일상에 대해 발표하고, 스마트시티 관련 정부 정책과 전주시 스마트시티 추진전략 등이 소개될 예정이다.

특히 시는 이날 컨퍼런스에서 △데이터(Data) △네트워크(5G) △AI(인공지능)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 신산업을 육성하고, '시민이 만드는 전주, 사람중심의 전주 스마트시티'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 스마트시티 추진전략을 소개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역의 현안문제를 해결하는 사람 중심의 스마트시티를 구현하기 위해 올해 초 스마트시티추진단을 신설·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3월에는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 공모사업인 'CCTV 통합관제서비스 구축사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또 시는 현재 대한민국 대표 소트프웨어기업인 한글과컴퓨터, 국토의 효율적 이용을 위한 공간정보를 구축한 LX와 공동으로 화재사고로부터 시민들을 보호하는 스마트시티 서비스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이외에도 시는 올 하반기 조직개편을 통해 스마트시티과를 신설, 시민들의 삶을 편리하고 쾌적하게 바꿀 스마트시티 실증모델 개발을 본격화했다.

전주시 신성장산업본부 관계자는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스마트시티의 개념과 전주시 스마트시티 추진전략, 이로 인한 전주시민들의 변화될 일상들을 미리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주#스마트시티#디지털트윈#컨퍼런스#ICT#한국무형유산원#김승수#박병술#정동영#최창학#한국국토정보공사#LX#손우준데이터#네트워크#5G#AI#사물인터넷#IoT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