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정두언 전 의원 유서, 경찰 "가족에 미안하다는 취지"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7.17 05:53
  • 댓글 0
새누리당 의원시절 정두언 전 의원/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정두언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이 16일 숨진 채 발견돼 충격이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후 4시 25분쯤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인근 북한산 자락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정 전 의원은 오후 2시 30분쯤 북한산 자락길에서 자신의 운전기사가 운전한 차에서 내려 산 쪽으로 올라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오후 3시 42분쯤 정 전 의원의 부인은 그가 자택에 남긴 유서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의 요청을 받고 소방당국이 함께 수색에 나서 정 의원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정 의원은 숨진 상태였다고 한다.

경찰은 유서가 발견된 점 등으로 미뤄 정 전 의원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다. 

정 전 의원의 갑작스런 비보에 많은 이들은 그를 합리적 보수논객으로 기억하며 애도하고 있다. 정치권 인사들은 물론이다. 

일부에선 평소 정 전 의원이 우울증을 앓아왔다고 전한다. 정 전 의원은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유서를 남겼다고 경찰은 전했다. 더 이상의 유서 공개는 유족들의 뜻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폐쇄회로(CC)TV 확인, 현장 감식과 검시 결과, 유족 진술 등을 종합하면 현재까지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부검 일정은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16일 오후 정두언 전 의원이 숨진 채 발견된 서대문구 홍은동 북한산 자락길에서 경찰이 시신을 수습해 나오고 있다./연합뉴스

한편 정 전 의원의 시신은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안치됐다. 빈소는 17일 이곳에 차려진다.

빈소가 차려지기 전임에도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태근 전 새누리당 의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병원을 찾았다.

정 전 의원의 보좌관은 정 전 의원에 대해 "걱정이 많은 스타일이셨다"며 "최근에 현 정부 경제정책에 관해 고민이 많으셨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최근까지도 티비와 라디오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정치평론을 이어왔기에 그의 사망소식은 충격을 주고 있다. 

1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그는 "(한일 갈등이) 치킨게임으로 가서는 안되는 데 정치권에서 몰고 가는 사람들이 있다"며 승용차와 트럭의 충돌에 빗대 불매운동에 반대한다고 주장하며 여느 때와 다름없는 모습을 보였다. 

17·18·19대 3선 의원을 지낸 정두언 전 의원은 2016년 20대 총선에서 낙선한 뒤 방송인으로 변신하는가 하면 서울 용강동에서 일식집을 직접 운영하기도 했다. 

정두언 전 의원은 1957년생으로 올해 63세다. 경기고,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후 행정고시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했다.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내다가 2004년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 공천을 통해 제17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됐다. 이후 19대 국회의원까지 당선되면서 3선 의원을 지냈다. 

그는 한때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 참모로 이 전 대통령이 대통령에 당선되는데 일등 공신으로 꼽히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이 전 대통령의 측근들과 갈등을 겪고 MB 저격수로 불리며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월간 정두언' 코너, MBN '판도라' 등 각종 시사프로그램에서 정치·시사 평론가로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