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민주당 "일본 정부,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 방침 철회 촉구"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7.15 17:32
  • 댓글 0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 /홍익표 의원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일본 정부는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 방침을 철회하고, 책임 있는 자세로 외교적 협의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5일 브리핑을 통해 "일본의 억지가 도를 넘고 있다."며 이 같이 촉구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대한국 수출 규제와 관련해 일본 정부의 주장이 근거 없는 허위사실임이 드러났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정부가 제안한 국제기구 조사와 미국의 중재에도 응하지 않은 채 추가 보복 조처를 확대하는 것은 어불성설이자 적반하장"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이번 대한국 수출 규제 조치가 경제 보복을 넘어 세계 교역 질서를 어지럽히고 한미일 안보 협력에 균열을 가져올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미국도 이번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따른 한일 갈등이 한미일 공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데 공감의 뜻을 밝혀 왔다."고 부연했다.

이어 "이번 사태의 본질은 과거사에 대한 반성 없는 일본 정부의 치졸한 경제 보복"이라면서 "일본 정부는 지금이라도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 방침을 철회하고 책임 있는 자세로 외교적 협의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아울러 홍 수석대변인은 "일부 야당과 보수 언론의 터무니없는 주장과 자극적인 보도가 이번 일본 정부의 대한국 수출규제 조치에 활용되었다는 것에 매우 유감스럽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부 야당과 보수 언론은 이번 사태를 통해 정부를 발목 잡기 위한 가짜뉴스와 왜곡된 주장들이 결국 국익을 훼손하는 부메랑으로 돌아온 것에 유념하여 스스로를 돌아보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늦었지만 오늘 황교안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 간의 청와대 회담을 수용한 것을 환영한다."면서 "이번 회담을 통해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초당적 협력을 계기로, 국회 차원의 관련 지원방안 및 대책이 마련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