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세계수영대회 안전한 개회식 숨은 일꾼 '119'소방인력 170명·소방헬기 등 장비 13대 촘촘…무사고 완료
  • 신홍관 기자
  • 승인 2019.07.14 17:14
  • 댓글 0

(광주=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성대한 개회식과 함께 열전에 들어간 가운데 안전한 대회 운영에 119 소방본부가 숨은 일꾼으로 꼽여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광주시 소방안전본부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막이 오른 지난 12일 소방인력 170명과 소방헬기 1대, 소방차 등 장비 13대를 행사장 곳곳에 촘촘하게 배치하며 안전한 개회식을 치르는데 주력했다.

소방안전본부는 황기석 본부장의 현장지휘로 안전요원의 현장 배치 장소 확인, 임무 및 안전수칙 등 사전교육을 실시하고, 외부로 통하는 출입구와 불꽃놀이 동선을 따라 소방펌프차와 구급차를 배치해 화재 와 안전사고 예방에 전력을 다했다.

또한 관람객들이 한꺼번에 몰릴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에 대비해 위험요인을 살피고 안전유도를 위해 관람석 곳곳에 안전요원을 배치했다.

개회장 내 옥내소화전, 소화기 등의 이상 유무를 재확인하고 응급환자를 위해 자동심장충격기 등 구급장비도 챙겼다.

유사시 안전요원과 119종합상황실, 소방CP 3자간 보고로 신속하게 대응하고, 간헐적 사고부터 30인 이상 다수 환자 발생 등 사고 발생별로 3단계 대응체계를 가동했다.

아울러 테러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대테러안전대책본부, 수영대회조직위 등과 공조하고 중앙119구조본부 호남특수구조대의 지원을 받는 등 2중, 3중으로 안전라인을 쳤다.

황기석 소방안전본부장은 "선수단과 관람객 모두 안전의식 수준이 매우 높아져 개회식이 사고없이 끝날 수 있었다"며 "전 세계인의 축제인 만큼 대회를 안전하게 치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방헬기#소방인력#세계수영대회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