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의회, 일본 전범 기업과 수의계약 제한 조례 추진윤덕권 행자위원장 "다양한 시민단체 의견 적극적 반영"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07.12 08:48
  • 댓글 0
윤덕권 울산시의회 행정자치위원장은 11일 시의회 다목적회의실에서 김선미, 손종학, 장윤호 시의원과 시민 단체 회원, 관계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전범 기업과의 수의계약 체결 제한을 위한 조례 제정 간담회를 가졌다.(울산시의회 제공)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의회가 일본 전범 기업과 수의계약을 체결하는 것을 제한하는 조례를 추진한다.

윤덕권 울산시의회 행정자치위원장은 11일 시의회 다목적회의실에서 김선미, 손종학, 장윤호 시의원과 시민 단체 회원, 관계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전범 기업과의 수의계약 체결 제한을 위한 조례 제정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는 조례 제정과 관련해 토론하고 시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일본 전범 기업이 일제 강점기 당시 우리나라 국민에게 피해를 주고도 사과조차 하지 않는 현실에 통탄할 따름"이라며 "수의계약 시 전범 기업 참여를 제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덕권 울산시의회 행정자치위원장은 11일 시의회 다목적회의실에서 김선미, 손종학, 장윤호 시의원과 시민 단체 회원, 관계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전범 기업과의 수의계약 체결 제한을 위한 조례 제정 간담회를 열었다.

그러면서도 "전범 기업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제고하는 것은 필요하다고 생각하나, 자칫 외교 마찰이나 맹목적인 반일 감정 조장으로 비칠 수 있다."며 우려했다.

윤덕권 행정자치위원장은 "간담회는 조례 제정과 관련한 다양한 시민 의견 수렴을 위해 마련됐다"며 "조례 제정에 대한 우려와 걱정, 다양한 시민단체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이어 "앞으로 해당 조례 제정과 관련해 간담회를 계속하며 시민과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