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나는 자연인이다 출연자 논란에 사과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7.11 08:47
  • 댓글 0
/사진=MBN '나는 자연인이다' 공식 홈페이지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종합편성채널 MBN '나는 자연인이다'에 미성년자 성추행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가해자가 출연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제작진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지난 10일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제보자 A씨는 "수개월 전 방송된 '나는 자연인이다'의 출연자는 나와 내 딸을 성추행한 적 있다"고 주장했다.  

보도에서 A씨는 "TV에 나온 자연인의 집이 사건이 발생한 장소다."라며 "채널을 돌리다 언제 또 그 얼굴과 그 집을 마주치게 될지 겁이 난다. 사건 이후 나와 내 딸은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살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보도가 나간 후 온라인에선 성추행 당사자는 물론 출연자 섭외에 신중치 못했던 제작진을 향한 비난이 들끌었다.

논란이 확산되자 결국 MBN 측은 이날 "향후 출연자 섭외에 더욱 신중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MBN 측은 "출연자 섭외를 할 때 사전 인터뷰를 진행하는데 아무래도 일반인이다 보니 팩트 체크를 하는 데 한계가 있다."면서 "제작진은 이 부분에 대해 몰랐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제보를 받은 이후 모든 다시 보기 서비스를 삭제했다. 인터넷 TV(IPTV) 쪽도 추후 삭제 처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제작진은 "추후 검증 과정을 거쳐 최대한 이러한 일이 다시금 발생하지 않도록 출연진 섭외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