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아베 지지율 하락에 "대략난감" 지지율 2%p 하락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7.06 14:50
  • 댓글 0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려 이방카(앞줄 오른쪽)와 막시마 네덜란드 왕비(앞줄 왼쪽)이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의 특별 세션에 참석해 아베 신조(安倍晋三·가운데) 일본 총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연일 한국 때리기에 공들이고 있는 아베 신조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2%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민당이 한국에 대한 보복 조치를 참의원 선거에 적극 활용하라는 지침까지 내리며 '한국 때리기'를 내정에 활용할 생각을 노골적으로 드러냈지만, 결과는 반대로 나타난 상황이다.

6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4~5일 18세 이상 유권자 1579명을 대상으로 한 전화 설문조사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51%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28~30일 실시한 직전 조사 때의 53%보다 2%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일본의 한국 반도체 등에 들어가는 핵심 일본산 부품들에 대해 규제책을 내놨지만 일본 언론들은 자국 기업들에도 피해가 갈 수 있고 자유무역의 중요성을 강조해온 기존 방침에 역행한다며 강도 높게 비판하고 있다.

일단 여당 자민당 지지율 하락은 보복 조치를 참의원 선거에 적극적으로 활용하려던 아베 정권과 여당 자민당의 꼼수가 일단 먹혀들지 않았음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자민당은 이번 선거에서 개헌을 이슈화한 뒤 압승을 거둬 이를 토대로 개헌을 달성하며 일본을 '전쟁가능 국가'로 변신시키려는 야욕을 갖고 있다.

아베 총리가 개헌의 필요성을 연일 강조하고 있지만, 요미우리의 설문조사에서 유권자들이 꼽은 이번 선거의 쟁점에서 개헌은 우선순위에서 5번째로 밀린 것으로 나타났다.

'연금 등 사회보장'을 꼽은 사람이 37%로 가장 많은 가운데 '경기와 고용'(19%), '육아 지원'(13%), '외교와 안전보장'(12%)이 뒤를 이었고, '헌법 개정'이라는 응답은 7%에 그쳤다.

이러한 아베의 꼼수에 대해 일본 내 언론들마저 사설 등에서 아베 정권에 등을 돌린 논조를 보이고 있으며 심지어 아베의 기관지라 불리는 극우 매체 산케이 신문조차도 객관적 스탠스를 보이고 있다.

자신의 선거 전략에 정략적으로 한국 때리기를 묘책으로 내세운 아베로선 '대략 난감'한 상황에 처하게 된 모양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