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학교 비정규직 총파업 급식 대란 예상 전국교육청 비상학부모에 가정통신문 발송…빵·우유로 대체 또는 도시락 지참 안내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7.02 22:44
  • 댓글 0
2일 오후 용산구 서울시교육청 교육시설관리본부에서 열린 교육당국과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막판협상이 결렬되자 노조측이 브리핑을 준비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학교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총파업이 예정돤 가운데 학교 급식 대란이 우려된다.

2일 교육부와 학교 비정규직연대(학비연대)에 따르면, 양측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서초구 고속버스터미널 내 스마트워크센터와 용산구 서울시교육청 교육시설관리본부 등 장소를 옮겨가며 협상을 벌였지만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이에 따라 학비연대의 총파업은 예정대로 3일부터 사흘간 진행된다. 경우에 따라선 일부 학교에서는 단축 수업도 예상된다.

학비연대는 기본급 6.24% 인상과 근속 수당 등 각종 수당 지급 시 정규직과의 차별 해소를 요구했다. 반면 정부·교육당국은 기본급만 1.8% 인상을 제안했다.

학비연대는 3일간 총 9만여명이 총파업에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업 학교수는 전체의 약 40%에 해당하는 6000여곳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 

정부는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직원 등을 활용해 최대한 정상적으로 급식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급식 제공이 어려운 학교는 개별 도시락 지참·단축 수업 등의 조치를 하기로 했다. 돌봄교실 운영도 업무를 대행할 근무조를 꾸릴 것으로 전해졌다.

총파업 하루 전인 2일 전국 시·도교육청이 급식 운영을 비롯한 학사 전반에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의 총파업 첫날인 3일 도내 2260개 학교(공립 병설 유치원 포함)에서 5000명이 넘는 교육공무직 직원이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도 교육청은 이번 총파업에 대비해 도 교육청 파업대책반을 설치해 학생과 학부모 피해 및 교육 활동과 교육행정 지장을 최소화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급식의 경우 학교 조리사 및 조리 실무사 등의 파업참여율이 50%가 넘어가면 학생이 도시락을 지참하거나 빵이나 떡, 우유, 외부 도시락 등을 학교가 제공하도록 했다.

경기도를 비롯한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이 총파업에 따른 급식, 돌봄교실 등 학사운영에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대책을 수립하고 있다.

부산시교육청은 이날 오후 파업 대비 2차 회의를 열고 학교별 상황에 맞춰 세밀하게 대응해달라고 각급 학교에 지시했다.

광주시교육청은 총파업 첫날 132개 학교가 급식을 중단할 것으로 보고 도시락을 준비하지 못하는 학생들을 위해 간편식을 준비해 결식을 막을 계획이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