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트럼프 김정숙 여사 극찬 화제 "꼭 전해 달라"
  • 박미라 기자
  • 승인 2019.06.30 17:43
  • 댓글 0
트럼프 대통령을 맞이한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함께 녹지원을 가로질러 만찬이 마련된 상춘재로 향하고 있다./청와대

(서울=포커스데일리) 박미라 기자 =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에 대해 "굉장히 특별한 분이다. 국가를 사랑하고 문 대통령을 보좌하고 사랑하는 분"이라며 극찬해 화제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오전 한미정상회담 후 공식기자회견 모두발언을 통해 "나의 인사말을 영부인에게 꼭 전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가장 먼저 영부인에게 굉장히 큰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면서 "(전날 만찬에서) 영부인이 굉장히 활기찬 면모를 갖고 있고, 나라를 생각하고 문 대통령을 잘 보좌하고 사랑하는 분임을 이번에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오전 열린 한미 정상회담 '1+4'소인수회담 모두발언에서도 "제가 문재인 대통령을 어제(29일) 만났을 때 제일 먼저 얘기했던 것이 영부인께 감사를 표하는 것이었다."며 "영부인께서는 한국에 대한 많은 사랑과 아주 좋은 에너지를 가지고 있는 분이다. 아주 훌륭한 여성이다"라고 말했다. 

전날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여사를 언급했다. 29일 청와대에서의 친교만찬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여사를 가리키며 "멜라니아가 아주 굉장한 여성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외국 정상이 상대국의 정상 부인을 의례적인 인사치레 정도로 칭찬하는 것은 종종 있어왔지만 이처럼 여러차례에 걸쳐 칭찬을 보내는 경우는 흔하지 않다는 게 외교가 전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방문에 부인 멜라니아 대신 딸인 이방카 보좌관과 그 남편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을 대동했다.

29일 환영 만찬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전날 청와대 만찬에서 이들은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도 담소를 나눴다.

김 여사는 30일 한미 정상이 비무장지대(DMZ)에 동행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대면할 가능성이 거론되는 것을 염두에 둔 듯 "잘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에 이방카 보좌관은 "오늘 저녁에 그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업데이트해줄 것이 있다고 했다"고 말하자 김 여사는 "정말이요?"라며 반색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 여사는 청와대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을 문 대통령과 함께 맞이했고, 녹지원을 걸을 때 트럼프 대통령을 밝은 모습으로 바라보며 환영했다. 

김 여사는 상춘재로 이동하는 중 트럼프 대통령에게 "멜라니아 여사도 왔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박미라 기자  woods52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