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재인 "DMZ동행" 트럼프 "김정은 만남 고대"한미 정상회담 모두발언 문 대통령 "오늘 대화의 중심은 미국과 북한"
트럼프 "경호문제 있지만 둘다 만남 고대"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6.30 11:39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소인수 정상회담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트럼프 대통령께서 한반도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를 한다면 그 모습만으로도 역사적인 장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뿐만 아니라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한반도 프로세스에 있어서도 아주 큰 디딤돌을 세우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어제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전 세계에 큰 희망을 줬다"며 "그 트윗을 보며 한반도에 희망의 꽃이 활짝 피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나도 오늘 DMZ에 동행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대화의 중심은 미국과 북한 간의 대화"라며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과의 사이 대화에 큰 진전이 있기를 바란다. 좋은 결실을 거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모두 발언에서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가능성을 기대한다"면서 "둘 다 만남을 고대하고 있다"고 강한 의사를 거듭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경호 절차 있지만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면 흥미로운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해 문재인-트럼프-김정은 3자간의 만남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