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DMZ 동행…김정은 만남 가능성 높아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6.30 11:25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소인수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이 30일 오전 열렸다.

이날 한미 정상회담은 문 대통령 취임 후 8번째이자, 지난 4월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회담 이후 80일 만에 열리는 정상회담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방명록에 서명한 후 문 대통령과 기념촬영을 한 다음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한미 정상은 회담에서 교착상태에 놓인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을 재개하기 위한 해법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 등을 중점 논의하게 된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제3차 북미 정상회담 조기 개최를 비롯해 한반도 정세를 다시 본격적 대화국면으로 되돌리는 모멘텀이 될 전망이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DMZ에서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을 함께 만나게 된다면 향후 남북미 3자간의 관계는 급진전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까지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제의에 대한 김정은 위원장의 공식적인 답변은 확인되지 않는 상황이다.

다만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판문점 행에 문재인 대통령도 함께 하기로 해 3자간의 만남 성사 가능성은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청와대든 윤도환 국민소통수석의 브리핑을 통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과의 30일 만남에 대해 아직 최종 확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두 정상의 만남에 대한 기대감은 드러냈다. 윤 수석은 "김 위원장을 만날 수 있을지 아직 최종 확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다만 만나게 된다면 대화의 새로운 물꼬를 트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만남 가능성은 열어뒀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 이어 이날 오전에도 김 위원장관의 만남을 희망하는 글을 적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