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재인 트럼프 한미 정상회담…DMZ 방문 주목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6.29 08:16
  • 댓글 0
지난해 유엔 총회에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있다. /청와대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나란히 입국한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1박 2일간 다양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며, 30일에는 한미 정상회담을 하며 북미 간 비핵화 대화 재개 방안을 논의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방한은 취임 후 두 번째이자 지난 2017년 11월에 이어 19개월 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입국할 것으로 예상되며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찬도 열릴 것으로 관측된다.

30일 예정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은 최근 북한의 미국과 한국에 대한 강경 발언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열려 주목되고 있다.

특히 한미 정상회담 뒤 예상되는 두 정상의 기자회견에선 북미 간 비핵화 대화 재개에 대해 어떤 언급이 나올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 기간 비무장지대(DMZ) 방문을 검토 중인 점 역시 초미의 관심사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땅을 눈앞에 두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향해 한반도 평화와 관련한 메시지를 낸다면 매우 의미 있는 행보가 되리라는 관측이 나온다.

지금까진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이 성사될 경우, 판문점 인근에 있는 DMZ 내 최북단 경계초소인 오울렛 초소(OP)를 방문하는 방안이 관측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을 직접 찾는 방안 등도 검토될 수 있다는 관측도 동시에 전해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에는 한국 경제인들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국내 주요 대기업 총수들이 참석 대상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에서의 일정을 모두 소화한 뒤 30일 오후 출국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갑호 비상경계를 내리고 서울 도심 곳곳서 열리는 트럼프 방한 찬반 집회에 대비한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