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형제 관계…전략적 파트너"'모하메드'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 방한
문재인 대통령 "양국관계를 한 단계 더 도약시키길 바랍니다."
모하메드 왕세자 "양국 간의 관계가 더욱 더 증진되길 희망합니다."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6.26 15:39
  • 댓글 0
26일 청와대 본관 2층 접견실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자의 회담이 열렸다./청와대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가 26일 방한했다. 

이날 청와대 공식환영식에 이어 본관 2층 접견실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자의 회담이 이어졌다.

양국의 수행원들이 함께 한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1962년 수교 이후 제1위 원유 공급국이자 제1위 해외건설 수주국, 최대 투자국으로 이어져 온 사우디아라비아와 우리의 관계를 강조했다. 또한 사우디 정부의 역점 사업인 '비전 2030' 에 대한 우리의 협력 의지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양국의 비전에 유사한 점이 많다며 우리 정부의 혁신적 포용국가 정책을 소개했다. 

특히 "양국이 사우디의 '비전 2030' 성공을 위한 전략적 협력을 발전시켜 나감으로써 양국 관계를 한 단계 더 도약시킬 수 있기를 바랍니다."라며 협력관계 강화를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모하메드 왕세자의 방한으로 양국의 공동번영과 상생, 개인적 우정도 두터워지길 기대한다며 살만 국왕께도 각별한 인사를 전해달라고 말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도 인사말을 통해 그동안 양국 관계가 '형제의 관계'로 이어져 왔다고 말하며 정무, 안보, 국방, 문화 등 다양한 모든 분야에서 두 나라는 전략적 파트너라고 평가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비전 2030'을 언급하며 그것을 통해 사우디아라비아를 완벽하게 구조적으로 변화시키고자 하는 노력을 추진 중이며 투자하기 좋은 나라로 변모하기 위해 변화를 시도하는 중이라고도 밝혔다.

26일 청와대 본관 2층 접견실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자의 회담이 열렸다./청와대

모하메드 왕세자는 "대한민국이 북한과의 대치에 있어서 굉장히 많은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라며 "평화와 안보에 대한 가치는 두 성지의 수호자이신 살만 국왕님의 리더십에도 부합한다"고 높이 평가했다.

이어 모하메드 왕세자는 대한민국 정부의 경제발전과 성과, 번영에 대해 경의를 표하고 그동안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대한민국이 성공적인 모습을 보여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체결될 여러 건의 MOU를 통해 통상과 투자를 더욱 강화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