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강원
"권성동 재판 국민 눈높이에 맞는 판결 기대"민주당 강원도당 24일 논평 "재판부의 향후 진행과정 예의 주시"
  • 이상학 기자
  • 승인 2019.06.24 17:06
  • 댓글 0
지인 등을 채용하도록 강원랜드에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로 기소된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이 24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법정을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춘천=포커스데일리) 이상학 기자 =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는 24일 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관련해서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재판부의 이 같은 판단은 국민들의 공감을 사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일관된 증언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정황을 축소 판단한 것에 대해 이해하기 힘든 것이 사실이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이 사건과 관련해 재판부의 향후 진행과정을 예의 주시하겠다."면서 "사법부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현명한 판결을 내려주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권성동 의원은 2012년 11월부터 2013년 4월까지 강원랜드 인사팀 등에 압력을 넣어 교육생 공채 선발 과정에서 의원실 인턴 비서 등 11명을 채용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에게 청탁 대가로 자신의 비서관을 경력 직원으로 채용하게 한 제3자 뇌물수수와 자신의 선거운동을 도와준 고교 동창을 사외이사로 지명하도록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에게 압력을 행사해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됐다.

최흥집 전 사장은 지난해 11월 검찰의 피고인 신문에서 권성동 의원이 직접 찾아와 청탁 명단을 줬고, 염동렬 의원도 청탁 명단을 직접 자신에게 건넸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법원은 권 의원에게 채용 청탁을 받았다는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의 진술의 신빙성이 낮다고 판단했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또 권 의원이 최 전 사장과 구체적으로 채용 절차에 대해 협의하거나 진행상황을 보고 받았다는 정황은 보이지 않는다며 권 의원이 공모를 넘어 업무방해를 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상학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