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상산고 교장 자사고 재지정 탈락에 "전면투쟁" 선언
  • 박미라 기자
  • 승인 2019.06.20 11:45
  • 댓글 0
상산고등학교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평가 발표일인 20일 오전 전북도교육청 앞에 조화가 놓여 있다. 학부모들은 이날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상산고의 자사고 지정 취소 소식이 알려지자 도교육청 앞에 조화를 세웠다./사진=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박미라 기자 = 전주 상산고등학교가 자사고 취소 절차에 들어갈 것에 대해 전면 투쟁에 나서겠다는 강경 입장을 내놨다.

전북도 교육청은 20일 전주 상산고등학교가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기준 점수(80점)에 0.39점 미달하는 79.61점을 받아 자사고 지정 취소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발표가 나자 상산고 박삼옥 교장은 이날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청의 평가 결과의 부당성을 제기하며 즉각 반대 투쟁에 나선다고 선언했다.

특히 전북교육청이 재지정 기준점을 교육부 권고보다 높은 80점으로 잡은 데다 상산고가 받은 점수가 기준점에 불과 0.39점 모자란다는 점 등에 이의를 제기했다.

도교육청의 평가에 부당성과 형평성, 적법성, 평가 불합리성을 지적하고 투쟁에 나선다고 강경 입장을 거듭 주장했다.

한편 상산고등학교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평가 발표일인 20일 오전 학부모들은 이날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상산고의 자사고 지정 취소 소식이 알려지자 도교육청 앞에 조화를 세우기도 했다.

상산고를 시작으로 재지정 평가에서 탈락하는 학교들이 속출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이제 공은 '최종 결정권'을 가진 교육부에 넘어간 셈이다.

아직은 상산고의 자사고 취소가 법적행적으로 완전하게 결정된 것은 아니다.  자사고 지정·지정취소 권한은 법적으로 각 교육감에게 있지만, 사실상 '최종결정권자'는 교육부다. 

교육감이 자사고를 지정·지정 취소하기 전 교육부 장관의 동의를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재 교육부는 자사고 문제는 교육감 권한인 만큼 이들의 결정을 따르겠다는 입장이어서 큰 변수가 업는한 상산고는 이날 전북교육청 결정에 따라 취소될 것으로 보는 관측이 높게 나온다.

다만 상산고는 재지정 기준점이 타 자사고보다 10점 높은 상황에서 기준점을 살짝 밑도는 점수를 받은 점, 다른 전국단위 자사고와 달리 '사회통합전형으로 선발된 학생 비율'을 정량평가받은 점 등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는 만큼 교육부의 고민은 깊을 것으로 보인다.

박미라 기자  woods52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