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아베 G20서 한·일 정상회담 보류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6.19 15:37
  • 댓글 0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14일 이란 방문을 마치고 도쿄 하네다 공항에 굳은 표정으로 도착하고 있다./AP=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지역(G20) 정상회의 때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19일 아베 신조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한·일 정상회담을 보류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보도했다.

반면 매체는 아베 총리가 미·중·러를 포함한 14~15개국 정상과 개별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보도는 이 같은 이유로 일제 징용피해자들이 제기한 소송에서 한국 대법원이 지난해 10월과 11월 위자료 배상 확정판결을 내린 것을 들었다.

즉 일본 정부가 중재위원회 설치를 요구했지만 한국 정부가 이에 응하지 않고 있다는 이유에서라는 게 한·일 정상회담 보류 배경이다.

일본 정부는 지금까지 1965년 체결된 한일청구권협정에 따라 일본 강점기에 야기된 문제에 대한 양국 간 청구권이 모두 해결됐다고 주장하면서 판결 수용을 거부하고 있다.

지난 1월 9일엔 한국 정부에 외교상 협의를 요구한 데 이어 지난달 20일에는 중재위 설치를 요구했다.

하지만 한국 정부는 사법부 판결에 행정부가 개입할 수 없다는 점 등을 들어 중재위 설치 요구에 대한 답변 시한인 전날까지 일본 측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산케이는 "한국 측에서 관계 개선을 위한 구체적인 움직임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아베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 결실을 볼 수 있는 회담을 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또 아베 총리가 의장국 대표로서 문 대통령을 아예 외면하지는 않겠지만, 다른 정상회담과 선을 긋기 위해 간단히 인사를 하거나 선 채로 대화하는 정도에 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일본 외무성은 G20 정상회의에 참여하는 나라와 국제기구 등의 정상이 37곳에 달해 아베 총리가 개별 양자 회담에 모두 응하기가 물리적으로 어렵다는 이유로 회담의 우선순위를 매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