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이인영 관훈토론서 '경제토론회' 가능성 열어둬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6.19 12:11
  • 댓글 0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 세 번째)가 19일 오전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경제청문회'가 아닌 '경제토론회'에 대해 검토 여지가 충분히 있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 원내대표는 19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수정 제안한 '경제토론회'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답변했다.

다만 이 원내대표는 "경제 실정과 국가 부채 책임을 인정하라는 연장선에서 청문회를 받으라는 것이 아니라면 검토할 여지가 충분하다"며 "낙인을 거둔다면 새로운 대화를 시작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원내지도부 등에 대한 국회선진화법 위반 고소·고발 취하 여부와 관련해선 "현 시점에 고소·고발을 취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이 원내대표는 "국민이 볼 때 어떨지 주저된다"며 "국민 마음속에 정상 참작 사유가 생길 때 검토하는 것이 마땅한 도리"라고 단서를 달았다.

한국당이 국회 정상화 조건으로 경제청문회 개최를 요구하고 있는 데 대해선 "경제 실정이나 국가 부채 논란과 관련한 프레임 공세"라며 "애초 합의를 위해 노력해야 하는 대상도 아니었다"고 잘라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과의 '독대'에 대해선 "따로 찾아뵙고 정국 현안에 대해 의견을 전달하고 듣는 기회를 아직 가지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현 국회 상황에 대해 "국민이 부여한 책임과 역할을 다하지 못해 송구스럽다"며 "집권여당 원내대표로서 더없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능하다면, 지긋지긋한 국회 파행의 악순환을 끊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야당과 머리를 맞대고 찾고 싶다"고 말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