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인천
박남춘 인천시장 붉은 수돗물 사태 "사과"
  • 최봉혁 기자
  • 승인 2019.06.17 14:43
  • 댓글 0
박남춘 인천시장이 17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열린 '붉은 수돗물 피해 관련 조치·경과보고 기자회견'에서 피해 주민들에게 사과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천=포커스데일리) 최봉혁 기자 = 박남춘 인천시장이 19일째 이어지고 있는  '붉은 수돗물' 사태에 초기 대응이 미흡했다고 사과했다. 

박 시장은 17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수돗물에서 검출되는 이물질은 수도 관로 내에서 떨어져 나온 물질이 확실하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그는 "지속적인 말관(마지막 관로) 방류만으로는 관내 잔류 이물질의 완벽한 제거가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더욱 근본적이고 총체적인 관로 복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시는 수돗물 방류 조치 외에 정수장·배수장 정화작업을 대대적으로 벌일 방침이다.

우선 18일까지 1단계 조치로 정수지 청소와 계통별 주요 송수관 수질 모니터링을 시행하고, 19∼23일에는 이물질 배출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계통 송수관의 방류와 함께 주요 배수지의 정화작업과 배수관 방류를 시행할 계획이다.

24∼30일에는 3단계 조치로 송수관과 배수지 수질 모니터링을 하고 수질 개선 추이에 따른 주요 배수관·급수관의 방류를 지속할 예정이다.

박 시장은 이날 "전문가 그룹 분석에 따르면 이런 단계별 조치를 통해 금주 내에는 가시적인 수질 개선이 이뤄지고, 6월 하순에는 기존 수질을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박 시장은 이번 '붉은 수돗물' 사태 발생 이후 인천시의 대응이 부실하고 안이했다는 점도 시인했다.

박 시장은 "모든 상황에 대비한 철저한 위기대응 매뉴얼을 준비해 놓지 못한 점, 초기 전문가 자문과 종합대응 프로세스가 없었던 점을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16일)에는 18일째 이어지고 있는 붉은 수돗물 사태에 분노한 인천시민들이 거리로 나왔다.

인천 서구 수돗물 피해 주민대책위원회는 16일 오후 5시 인천 서구 완정사거리 공원에서 '인천 서구 수돗물 사태 규탄집회'를 열었다./사진=KBS뉴스 캡쳐

인천 서구 수돗물 피해 주민대책위원회는 16일 오후 5시 인천 서구 완정사거리 공원에서 '인천 서구 수돗물 사태 규탄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시민 2000여명이 동참했다. 시민들은 이날 인천시장과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즉각 공개 사과를 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오후 인천시교육청에서 열린 '적수 대응상황 점검 회의'에 참석했다.

이날 긴급점검에는 유 부총리와 박남춘 인천시장,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전우홍 교육부 학생지원국장 등이 참석했다.

유은혜 장관은 "교육부는 피해 학교의 원활한 급식 운영을 위해 인천시교육청에 특별교부금을 긴급 지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천시와 교육청에서는 피해 학교의 관리와 안전관리 실태 점검을 강화하고 외부 조리 식품 등으로 식중독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조 납품 업체 관리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인천에서는 지난달 30일 서구에서 붉은 수돗물이 나오기 시작한 이후 최근에는 중구 영종도에 이어 강화도까지 피해 지역이 늘고 있다.

인천시는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 전기설비 법정검사를 할 때 수돗물 공급 체계를 전환하는 과정에서 기존 관로의 수압 변동으로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하면서 적수가 나온 것으로 보고 있다.

서구·영종·강화 지역 1만여 가구가 적수 피해를 겪고 있는 가운데, 특히 학교에서는 수돗물에 적수가 섞여 나오는 탓에 급식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교육부에 따르면 14일 현재 서구 111개, 영종 24개, 강화 15개 등 150개 학교가 적수 피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88개 학교는 생수를 이용해 급식을 시행했고, 40개 학교는 빵과 우유 등 대체 급식으로 점심을 해결했다. 

14곳은 급수차나 지하수를 활용해 급식을 했고 7곳은 급식을 외부에 위탁했다. 1곳은 점심시간 전에 학생들을 귀가시키는 단축 수업을 했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