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국토부, 새 뜰 마을 지원사업 신청 접수총 200채 수리․창호 및 도어락 현물자재․인건비 지원
  • 오현주 기자
  • 승인 2019.06.18 10:01
  • 댓글 0
<사진제공=국토부>

(대전=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국토교통부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도시 새 뜰 마을 사업 지역을 대상으로 '19년 민관협력형 도시 취약지역 지원사업'이 본격 추진된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사업설명회를 거쳐, 17~28일 지자체로부터 신청을 받아 7월 중으로 민관협력사업 참여기관과 전문가의 서면평가를 통해 최종 지원 대상 지역이 결정되고, 8월부터는 지역별로 사업이 시행될 예정이다.

올해 민관협력사업은 물리적 지원을 위한 노후주택 개선사업뿐만 아니라, 정서적 지원을 위한 주민 돌봄 사업지속할 수 있는 지원을 위한 사회적 경제 육성사업까지 세 종류의 사업이 추진된다.

지난해 착수되었던 '노후주택 개선사업'은 참여기관과 지원규모가 확대돼 KCC‧코맥스 등 민간기업의 집수리 현물 자재, HUG의 인건비 지원을 통해 한국 해비타트가 직접 사업을 시행해 지역당 40채, 총 5개 마을 200채 노후주택을 정비한다.

지난해의 경우 지역 내 자활기업 등 소규모 집수리 단체들과 함께 사업을 시행해 가구당 약 450만 원 상당의 현물‧인건비를 지원받아, 주민 자부담으로 추진이 어려웠던 노후주택 정비가 활성화되고 취약계층의 냉난방비 부담이 많이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새롭게 추진되는 '주민 돌봄 사업'은 돌봄센터를 설치하고, 복지전문인력을 채용한 모든 새 뜰 마을 사업지역에 지원될 예정이다.

한국사회복지협의회를 통해 식품․생활용품을 제공하는 푸드뱅크, 의료 소외계층에게 무료진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찾아가는 의료봉사단 사업 등 15종류의 맞춤형 복지사업이 시행된다.

작년 국비지원이 완료된 30곳의 '15년 선정 새 뜰 마을 지역을 대상으로 '사회적 경제 육성사업'도 3곳 선정해 새롭게 추진할 계획이다.

사회적 경제 육성사업은 지난 4년간 새 뜰 사업으로 조성된 마을 카페․공동작업장 등을 주민으로 구성된 마을 기업․협동조합 등이 운영해 지속적 수익을 창출하고, 자생적으로 공동체를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민간재단·LH가 마을당 연간 5억 원, 최대 3년간 총 15억 원을 지원해 역량 있는 사회적기업이 마을 내 주민조직과 함께 사회적 경제를 육성할 예정이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