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신안 '섬 수국' 알콜성 치매 예방약 개발 길 터신안군-상아제약, 섬 수국 상품화 업무협약
  • 김성수 기자
  • 승인 2019.06.13 10:30
  • 댓글 0
<사진 제공= 신안군>

(신안= 포커스데일리) 김성수 기자 = 전남 신안군의 상징화로 널리 알려진 '섬 수국'이 '블랙 아웃(black out)'이라 불리는 알콜성 치매 예방약으로 개발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신안군과 의약품 제조·유통 전문기업 상아제약은 지난 11일 '신안 섬수국 상품자원화를 위한 공동 업무협약' 체결했다.

박우량 신안군수와 김봉수 상아제약대표 등 40여 명이 참석한 업무 협약식에서 양측은, 신안군의 섬 수국 상품자원화를 위한 상호 교류 및 공동 연구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양측은 섬 수국이 알콜성 치매예방에 효능이 있다는 최근 연구 결과를 공유하고, 관련 상품 개발과 섬수국 우선 수매, 의료정보 및 기술개발을 공동연구소 TF팀 구성 및 운영, 상표 등록한 지적재산권에 대한 공유와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이에 앞서 지난 4월부터 상아제약(주) 연구소와 동아대학교 의약생명공학과 김동현 교수팀은, 신안 ‘섬 수국’을 활용한 효능 연구를 공동으로 진행해왔다.

공동연구팀은 ‘섬 수국’에서 알콜로 인한 신경세포 파괴를 억제하고, 알콜을 분해하며 간을 보호하는 등 뛰어난 효능을 있음을 확인했다. 또한 연구팀은 신안 섬 수국이 기억력 개선과 치매예방에 도움이 되는 지표물질이 다량 포함돼 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이와 같은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신안군과 상아제약은 공동연구소 TF를 운영, 각계 전문가를 초빙해 신안 섬 수국의 다양한 활용 방안 연구를 밀도 있게 진행할 예정이다.

김봉수 상아제약 대표는 "여태 제약이 치료에 집중했다면 이제부터는 예방에 집중해야 건강한 삶이 지속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신안 섬 수국을 활용하여 치매예방 신기술을 개발하여 언제나 믿을 수 있는 의약품과 건강식품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이번 협약 체결이 신안 섬 수국의 효능과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는 초석이 되길 바란다"면서 "상아제약과의 협업으로 섬 수국이 기억력 개선과 치매예방에 도움이 되는 제품과 식품(수국주) 개발로 주민소득 창출로 이어지는 경제적 가치창출이 무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신안군은 도초면 지남리 일원 13.3ha에 수국 12만 뿌리를 재배하고 있었지만 ‘수국 축제’ 이외에는 뾰쪽한 활용대책이 없었다. 하지만 상아제약과 공동으로 섬 수국을 활용한 의약품 개발에 참여함으로써 주민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섬 수국을 틈새작물로 집중 육성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기 때문이다.

한편, 신안군의회 제1차 정례회에서는 도초면 출신 최미숙 의원이 "신안군 수국의 섬 조성 및 지원 등에 관한 조례' 제정을 대표 발의했다. 이로써 수국 재배 농가에 대한 묘목 구입비, 시설비 지원이 가능해져 상품 개발에 필요한 수국 물량 확보에는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성수 기자  focusjebo@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안군#섬 수국#알콜성 치매 예방약

김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