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비아이 마약 혐의 논란에 경찰 재수사 용의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6.12 22:06
  • 댓글 0
비아이 /자료사진=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아이콘의 리더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마약'을 구입했다는 정황이 알려지자 팀을 탈퇴했고 YG 측은 비아이와 계약을 해지했다.

12일 디스패치는 2016년 8월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받던 A씨가 1차 진술에서 비아이에게 마약을 전달했음을 자백했다고 했다.

하지만 A씨는 YG 측이 변호사를 붙여 준다는 회유에 3차 진술에서는 그간의 주장을 뒤집었다고 보도했다. 

또, 마약 딜러 C씨의 증언도 함께 내보냈다. 그런데도 당시 담당이었던 경기용인동부경찰서는 진술을 번복했다는 이유로 비아이를 소환조차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비아이와 카카오톡으로 마약 관련 대화를 나눈 A씨의 경찰 조서 내용 중에는 경찰관이 비아이의 실명과 소속을 밝히며 바로 앞에 '공범'이라고 적시한 것으로도 확인됐다.

KBS는 당시 경찰이 비아이를 마약 사건의 공범으로 지목했음에도 소환하지 않은 것에 대해 의구심을 제기하자 경찰은 뒤늦게 A씨가 원할 경우 재수사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YG는 보도가 나가기 직전 디스패치에 "2달에 1회씩 간이 진단 키트를 통해 마약 양성 반응을 검사한다"라며 "비아이는 마약을 한 일이 없다"라는 해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YG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일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그의 팀 탈퇴와 전속계약 해지를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또, "소속 아티스트 관리 책임을 절감한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jtbc 뉴스룸도 이날 보도를 통해 비아이와 A씨가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은 과정과 A씨와의 전화 통화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진 예능 프로그램들은 비아이의 방송분에 대해 편집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비아이는 현재 SBS의 "'정글의 법칙'과 JTBC2 '그랜드 부다개스트' 등이다.

비아이는 보이그룹 아이콘의 리더로 2015년 가요계에 데뷔했다. 팀의 대표곡인 '취향저격', '사랑을 했다'모두 그의 작품이다.

비아이는 SNS를 통해 "한 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하였다"고 마약 투약 시도 의혹을 시인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