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삼성전자 "보도 자제 당부"…검찰 정현호 사장 소환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6.11 10:03
  • 댓글 0
삼성전자 정현호 사장/자료사진=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삼성전자가 이례적으로 보도 자제를 당부하는 보도자료를 내보낸 가운데 검찰이 전격적으로 정현호 사장을 소환해 조사에 들어갔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11일 오전 정 사장을 불러 상성그룹 차원에서의 조직적 증거인멸에 어디까지 관여했는지 조사 중이다.

삼성은 전날 SBS 보도와 관련 당일 '보도참고자료'를 내고 "삼성바이오와 삼성에피스 경영진 등이 참석한 가운데 판매현황과 의약품 개발과 같은 두 회사의 중장기 사업추진 내용 등을 논의한 자리였다"며 "증거인멸이나 회계 이슈를 논의한 회의가 전혀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검찰은 삼성이 지난해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자 수뇌부 차원에서 증거인멸을 계획해 자회사에 지시를 내려보낸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5월10일 삼성그룹 승지원에서 이재용 부회장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 이 같은 계획이 최종 승인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일엔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삼성전자 재경팀 이모 부사장이 구속됐다.

앞서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의 후신으로 여겨지는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소속 김모(54) 부사장과 인사팀 박모(54) 부사장이 구속에 이어 검찰이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 5월5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모여 삼성바이오와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삼성에피스)의 회계자료·내부보고서 등을 은폐·조작하기로 모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작년 5월1일 금융감독원이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한 조치사전통지서를 보내 검찰 수사가 예상되자 이들이 일종의 대책회의를 연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그룹 핵심 사령탑인 옛 미래전략실 출신인 이들이 그룹 차원의 증거인멸을 계획하고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보고받으며 점검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후신으로 통하는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수장이자 이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정현호 사장의 소환으로 결국 검찰이 이재용 부회장을 정조준하고 수사 마무리 단계에 들어갔다는 관측도 나온다.

검찰은 이날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정 사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할지 결정할 방침이다. 정 사장 신병처리 방향에 따라 이 부회장 소환 시기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