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6.10민주항쟁 32주년 기념식, 서지현·박창진 진행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6.10 16:17
  • 댓글 0
10일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우리가 민주주의입니다'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광야에서'를 부르고 있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이 10일 오전 용산구 남영동 옛 치안본부 대공분실 앞 민주인권기념관 예정지에서 열렸다.

'민주주의 100년, 그리고 1987'을 주제로 열린 올해 기념식은 검찰 내 성추행 폭로로 '미투 운동'의 불을 지폈던 서지현 검사와 '땅콩 회항' 사건 피해자로 사주 일가의 '갑질' 행태를 드러낸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이 기념식 사회를 맡았다. 

서지현 검사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새장을 연 이날, 6월 항쟁의 도화선이 된 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처음 열리는 6 10민주항쟁 기념식을 함께하게 돼 영광"이라고 인사했다.

박창진 사무장은 "힘들고 어려울 때, 두려워서 주저할 때 함께 견디며 가자고 내밀어 준 따뜻한 손이 연대의 정신이며 민주주의 실현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10일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서지현 검사(오른쪽)와 박창진 대한항공 직원연대 지부장이 사회를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기념식은 국민의례, 기념사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애국가 제창 순서에서는 고문피해자와 독립유공자 후손, 4.19 및 5.18 유공자 후손 등이 무대에 올라 함께 애국가를 불렀다.

'국민의 소리' 낭독은 지선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과 국민대표 7명이 '국민에게 드리는 글'을 통해 우리 사회 현안과 민주주의의 방향에 대해 발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진영 행안부 장관이 대독한 기념사를 통해 "민주주의가 더 커지기 위해서는 불평등을 해소해야 하며 공정한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 또한 경제에서도 민주주의를 실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평화의나무 합창단과 가수 장필순은 '제비꽃','상록수' 등을 불렀고, 참석자 전원이 '광야에서'를 제창하면서 기념식이 마무리됐다.

이날 기념식에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 정·관계 인사, 민주화운동 인사와 후손 등 시민과 학생 400여명이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앞줄 오른쪽 두번째부터), 바른미래당 손학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자유한국당 조경태 의원,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우리가 민주주의입니다'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광야에서'를 부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치권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여야 지도부가 참여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일정상의 이유로 불참했고, 조경태 최고위원이 한국당을 대표해 행사에 참석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