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새울원자력, 대송항에서 어패류 방류행사 시행강도다리, 전복 등 5만 마리 방류, 어민 소득 창출 기대
  • 노병일 기자
  • 승인 2019.06.05 19:18
  • 댓글 0
한국수력원자력(주) 새울원자력본부는 5일 서생면 대송항에서 '새울본부 어패류 방류행사'를 개최하고, 강도다리 치어 3만 마리와 전복 치패 2만 마리를 방류했다.

(울산=포커스데일리) 한국수력원자력(주) 새울원자력본부는 5일 서생면 대송항에서 '새울본부 어패류 방류행사'를 개최하고, 강도다리 치어 3만 마리와 전복 치패 2만 마리를 방류했다.

이날 행사에는 강길부 국회의원을 비롯해 시ㆍ군의원, 울주지역 어촌계장 및 주민 3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방류한 어패류는 월성원전에서 발전 설비를 냉각한 후 바다로 배출되는 온배수를 활용한 양식장에서 키운 우량종자로 국립수산과학원의 전염병검사를 마쳤다.

새울본부는 지난 4∼5월에도 신리, 나사, 평동 등 울주군 7개 어촌계에 각 1만 4천 마리씩 총 9만 8천 마리의 어린 전복을 배부해 방류한 바 있다.

원전 인근지역 연안 어장 곳곳에 방류된 어패류는 향후 풍족한 수산자원을 조성, 지역 어민들의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상길 본부장은 "삶의 근간이 되는 바다를 소중하게 가꾸어 나가자"며 "방류한 어패류들이 해양 생태환경에 잘 적응해 경제성 있는 어족자원 기반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노병일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병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