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헝가리 당국 "수색중…31일 유람선 인양 착수"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5.30 23:10
  • 댓글 0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가 침몰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에서 30일 오후(현지시간) 군과 경찰 등이 수색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29일(현지시간) 한국 단체 관광객들이 탑승한 유람선이 다른 유람선에 추돌 후 침몰해 7명이 숨지고 19명이 실종되는 참사가 벌어졌다.

최규식 주헝가리 대사는 "(헝가리 당국이) 오늘 중 물속에 잠긴 사고 유람선을 인양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현장에서는 배의 위치를 부표 3개에 표시하는 등 인양 초기 작업이 시작됐으나 구조 당국은 다뉴브강 수위가 계속 올라오고 있어 실제 인양까지는 며칠이 더 걸릴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사고 상황을 보고받은 뒤 헝가리 정부와 협력하면서 가용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구조 활동을 할 것을 긴급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 47분 헝가리 빅토르 오르반 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우리 국민탑승 유람선 침몰사고와 관련 헝가리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참으로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면서 "헝가리 정부의 적극적인 구조활동지원에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오르반 총리는 "배 위치를 찾아 인양할 예정이며, 잠수부·의료진 2백명이 현장에 나가 적극적인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침몰한 유람선에는 한국인 관광객 30명과 여행사 직원·현지 가이드 등 3명, 헝가리인 선장·승무원 2명 등 모두 35명이 타고 있었다.

이들은 국내 여행사 '참좋은여행' 패키지여행을 하던 한국 관광객들로, 여행사 측은 자사 인솔자를 포함해 모두 31명이 탑승했고 현지에서 가이드 등 2명이 합류했다고 밝혔다.

현지 당국은 사고 후 14명을 물 밖으로 구조했으나, 이 가운데 7명이 숨지고 7명은 생존했다고 밝혔다. 다른 한국인 19명은 사고 발생 이틀째인 30일에도 아직 실종상태에 있다.

헝가리 소방 및 경찰 당국은 다뉴브강 선박 운항을 일부 통제하고 이틀째 구조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나 불어난 강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현지 M1 방송은 다리 인근에서 군 소속 선박이 '허블레아니'를 찾아냈으며 고무보트를 탄 군 잠수사들의 모습도 보인다고 전했다.

정부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대책본부를 즉시 구성하고 강 장관은 이날 밤(한국시간) 부다페스트로 이동했다.

주헝가리 대사관은 현장대책반을 구성하고 현장에 영사 인력을 급파하는 한편, 피해 상황 파악과 함께 구조된 관광객에 대한 영사 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소방청은 심해잠수요원 9명 등 12명의 국제구조대를 이날 오후 현장으로 보내 외교부 소속 6명과 함께 신속대응팀을 꾸려 수색작업 등을 하도록 했다.

헝가리 유람선 여행 상품을 판매한 참좋은여행사는 현지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오늘 낮 1시쯤 여행사 직원 14명이 러시아 항공편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현지로 급파했다.

여행사 측에 따르면 내일(31일) 관광객들의 가족 38명도 헝가리 부다페스트로 출발해 현지 상황을 살필 예정이다.

사고 관광객의 가족의 경우 1차로 10명이 내일(31일) 새벽 1시 15분 카타르 항공기를 타고 헝가리로 출발할 예정이다. 

이후 내일 중 비행기 석 대에 나눠 추가로 가족 28명과 직원 6명이 부다페스트로 향할 예정이다.

현지 경찰 발표에 따르면 우리 관광객이 탄 유람선이 야경 관광을 마치고 속도를 줄여 출발지로 돌아오는 과정에서 대형 선박인 바이킹호가 선박 뒷부분을 들이받아 유람선이 침몰됐다.

사고 당시 다뉴브 강에는 비가 내리고 있었고 강 수위가 높았고 유속도 평소보다 빨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된 승객들은 사고 당시 갑판에는 20여명이 있었고 선실에 10여명이 있었다고 전했다.

구조된 7명은 부다페스트 시내 병원 3곳에 분산돼 처치를 받았고, 특별한 증세가 없는 4명은 30일 오전 시내 호텔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30일 오후(현지시간) 유람선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가 침몰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구조단이 음파탐지기 소나로 수색을 하는 장면이 목격됐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