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헝가리 유람선 사고에 정치권도 애도·정쟁중단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5.30 17:59
  • 댓글 0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30일 오전(현지시간) 실종자 수색 등 사고수습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헝가리 유람선 사고와 관련 정치권도 예정된 일정을 취소하고 정쟁을 중단하는 등 실종자 구조에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30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안타까운 사고에 여·야 모두 논평을 내고 애도의 뜻을 밝혔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불의의 사고로 목숨을 잃으신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지금 이 순간 실종자 구조작업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가용한 역량과 자원을 총동원해 헝가리 정부와 협력해 실종자 구조를 위해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머나먼 이국땅에서 유명을 달리한 우리 국민들의 안타까운 소식에 가슴깊이 애도를 표하고 명복을 빈다"고 했다.

이어 "외교부는 총력을 다해 헝가리 소방 당국과 긴밀히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한 명의 생존자라도 더 구할 수 있도록 매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비극적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희생자에 대해 가슴 깊이 애도하며, 유가족에게는 각별한 위로를 드린다"고 밝혔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부는 헝가리 정부와 협력해 실종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여주기 바라며, 향후 유사한 사고 재발 방지 대책을 강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도 "갑작스러운 참변으로 목숨을 잃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께도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실종자들의 무사귀환과 정부의 구조작업을 독려했다.

여야 정당들은 예정됐던 정치 일정도 줄줄이 취소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홍남기 부총·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경제 관련 장관들과 함께하기로 한 오찬을 연기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서훈 국가정보원장 감찰을 요구하기 위해 청와대 항의 방문을 계획했으나 취소했다.

민주평화당도 이날 오후 을지로의 한 맥줏집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호프타임 일정을 취소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