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도의회, 급식종사자 '급식비 징수 권고안' 철회"급식종사자-도교육청 간 단체협약 존중"
  • 박윤근 기자
  • 승인 2019.05.27 15:51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박윤근 기자 = 전북도의회가 최근 열린 추가경정예산안 심사과정에서 급식종사자에 대한 급식비 징수 권고를 철회했다.

송성환 전북도의회 의장은 27일 도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도교육청과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합의한 단체협약을 존중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송 의장은 "도교육청 소속 주 15시간 이상근무하는 교육공무직에게 급식수당 월 13만 원을 지급하고 중식비를 별도로 징수하고 있는 반면 급식종사자에 대해서만 중식비를 징수하지 않은 것은 다른 직종의 공무직과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고 판단돼 의견을 제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앞으로 현장 방문을 통해 학교와 긴밀히 소통하고 예산을 적재 적소에 사용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밝혔다.

덧붙여 송 의장은 "학교 노동자들의 근로 여건 개선 문제에 대해서도 보다 깊은 관심을 갖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의회는 전북교육청 추경예산 심사과정에서 급식종사자에 대한 급식비 징수를 임금협상에 포함할 것을 주문한 것과 관련해 전북학교비정규직 연대회의와 전북교육청의 임금협약의 가이드라인으로 비춰지면서 노동권 침해라는 논란이 일었다.

박윤근 기자  bule2737@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도의회#전북도교육청#전북#송성환의장.

박윤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