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실종신고 치매 할머니 무사히 가족 품에북구 CCTV 통합관제센터, 모니터링 요원이 발견
  • 노병일 기자
  • 승인 2019.05.27 15:13
  • 댓글 0
지난 21일 북구 CCTV 통합관제센터 김 모 모니터요원이 오후 11시 근무를 마치고 이동 중 이날 낮 실종신고된 치매 할머니를 발견, 주변 파출소에 인계했다.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 북구 CCTV 통합관제센터 모니터링 요원이 실종신고 된 치매 할머니를 근무 외 시간에 발견해 무사히 가족 품으로 돌려보내 지역파수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27일 북구에 따르면 지난 21일 CCTV 통합관제센터 김 모 모니터요원이 오후 11시 근무를 마치고 이동 중 이날 낮 실종신고된 치매 할머니를 발견, 주변 파출소에 인계했다.

앞서 지난 21일 오후 12시가 조금 넘은 시각, 북구 CCTV 통합관제센터에 농소1동 농소운동장 인근에서 치매 노인이 실종됐다는 무전이 수신됐다.

인상착의를 전해 들은 센터에서는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했고, 경찰에서도 오후 11시 30분까지 수색작업을 펼쳤다. 그러나 할머니의 행방은 찾을 수 없었다.

김 요원은 근무를 마치고 이동을 하던 중 매곡동 기령소공원 인근에서 근무시간에 집중모니터링을 했던 인상착의의 할머니를 발견했다. 할머니는 어두운 밤 지팡이를 짚고 산길을 헤매고 있었다.

그는 낮 시간 집중모니터링을 했던 실종 치매 할머니임을 직감하고 바로 차에서 내려 할머니의 상태를 확인했다.

이어 자신의 차량에 태운 후 경찰에 전화를 하고 밤 12시 30분 쯤 농소1파출소로 할머니를 안전하게 인계했다. 할머니는 머리에 피를 흘리는 등 건강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보여 곧바로 119구급차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북구 관계자는 "퇴근 후에도 주변을 살피며 본연의 임무를 잊지 않았던 모니터링 요원의 기지로 치매 할머니를 무사히 가족 품으로 돌려 보낼 수 있었다"며 "모니터링 요원들이 단순한 모니터링만 하는 것이 아니라 지역 주민의 안전파수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음을 보여준 사례"라고 말했다.

김 요원은 "근무시간 할머니의 인상착의를 듣고 집중모니터링을 했지만 찾지 못해 안타까운 마음이 있었는데 할머니를 찾게 돼 정말 다행"이라며 "누구라도 그 시각 할머니를 봤다면 도움을 줬을 것"이라며 겸손해했다.

노병일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병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