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강원
강원소방, 여성목욕탕 비상구 일제 단속
  • 김동원 기자
  • 승인 2019.05.27 15:11
  • 댓글 0
찜질방 방화문 쐐기로 닫힘 불량 /강원소방본부

(춘천=포커스데일리) 김동원 기자 = 강원도 소방본부는 24일 도내 전역 여성전용 사우나(여탕)등 43개소에 대한 비상구 일제 단속을 실시했다.

27일 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번 비상구 불시단속은 여성목욕탕, 찜질방 등의 여탕 안전관리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실시됐다.

실제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시 여탕부분 피난 취약으로 대형 인명피해가 발생한 사례가 있었으며, 또한 지난달 4월 소방본부 주관 비상구 불시 단속 시 여탕부분에서 안전 취약점이 일부 발견되기도 했다. 

이에 강원도 소방본부는 5월중 소방특별조사 테마를 여성전용사우나, 워터파크 ․ 호텔사우나․목욕탕 등의 여탕부분으로 정하고, 소방본부와 도내 전 소방서에 여성소방공무원으로 단속반을 편성, 대대적인 일제 단속을 실시했다.

이번 일제 단속은 17개 반 58명의 단속반을 편성해 18개 시․군 43개 대상에 대해 실시했으며, 소방시설 차단 및 비상구 폐쇄・훼손 행위 등을 집중적으로 살폈다.

단속결과 22개 대상에서 방화문 유지관리 소홀, 화재경보(경종)장치 고장상태 방치, 유도등 점등 불량 등 불량사항을 적발했다.

불량사항에 대해서는 과태료 4, 조치명령 17, 개선권고4 등 총 25건의 처분이 행해질 예정이고, 경미한 위반사항 14건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조치 했다.

한편, 이용객 안전에 관심을 갖고 자발적으로 화재 시 피난에 유용한 물품 등을 구비해 놓은 시설도 있었다.

정선의 한 리조트 사우나에는 화재 피난 시 연기흡입을 방지 하는 화재대피용 구조손수건을 비치해 놓았으며 횡성의 한 리조트 사우나에는 화재 시 개인복장을 챙기느라 피난이 늦어지는 일을 방지하기 위해 피난용 비상가운을 비치했다. 

이동학 예방안전과장은 "소방특별조사 인원이 대부분 남성으로 편성된 현 실태에서 금남의 구역인 여성전용사우나, 워터파크·목욕탕 등의 여탕 부분은 안전관리 사각지대에 놓이기 쉽다."면서 " 이번 비상구 일제단속을 통해 이를 해소 했으며, 앞으로도 이용자 특성을 고려한 테마 별 불시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원 기자  woods52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