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청와대 "조선일보에 왜곡 보도 자제 촉구"'경찰개혁 당정청 협의'관련 보도에 대한 입장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5.22 17:00
  • 댓글 0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청와대가 22일 조선일보를 향해 왜곡 보도를 자제해줄 것을 촉구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조국 '검찰총장안에 맞대응'제안했지만, 당이 제동"이란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기사 내용에 사실과 다른 부분이 상당하여 이에 대한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의 입장을 전한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민정수석이 검찰총장안 맞대응 제안에 당이 제동을 걸었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민정수석은 검찰총장안 맞대응 제안을 한 바 없으며, 권력기관 개혁은 당과 청이 그간 꾸준히 함께 논의해온 주요정책과제로, 특정 이슈에 즈음하여 새삼 부각된 문제가 아니므로 그와 같은 방식의 논의를 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또한 보도에 인용된 이인영 원내대표의 '검찰에 대응하는 방향으로 가서는 안 된다'는 내용의 발언은, "민정수석의 발언이 아닌 다른 의원의 견해를 경청하는 과정에서 연이은 것으로, 경찰개혁논의가 특정인의 발언이나 이슈에 천착하여 흐르는 것을 경계하고 개혁과제의 원칙적인 입장을 견지하자는 차원에서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그러면서 "이를 민정수석의 발언에 대한 원내대표의 의견표명으로 보도한 내용은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당일 협의가 마치 당청 간 이견이 노출된 것처럼 보도가 이루어진 점에 대해 매우 유감이며, 사실 왜곡 보도를 자제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