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한·미 군 주요직위자 초청 오찬간담회한미 양군 긴밀한 공조에 감사 "북한 단거리 미사일 발사 대응에서 아주 빛나"
"한미 동맹은 위대하고 영원, 끝까지 함께 가자"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5.21 16:04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한·미 군 지휘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간담회를 열었다. /사진=청와대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한·미 군 지휘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비롯해 합참의장, 연합사 부사령관 등 우리 군 지휘부와 로버트 에이브람스 주한미군사령관, 주한미군사부사령관, 주한미군기획참모부장 등 미군 지휘부가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군 지휘부 진용이 새롭게 짜여진 계기에 우리 한미 동맹과 또 강한 안보를 위해 헌신하시는 여러분의 노고를 치하하고 싶어서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어 "공고한 한미동맹과 철통같은 연합 방위태세를 토대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구축이라는 평화 프로세스의 길을 담대하게 걸어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특히, 대통령은 "한미동맹의 공고함과 한미양국의 긴밀한 공조는 최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의 발사에 대한 대응에서도 아주 빛났다"며 긴밀한 공조를 해준 양군 지휘부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의 평화가 구축되더라도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한미동맹의 역할은 여전히 중요해질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로버트 에이브람스 주한미군사령관은 "한미 동맹의 일원으로서 함께 근무하고 헌신할 수 있어 영광"이라며 "대한민국 정부와 대통령님의 탁월한 리더십 덕분에 한국군은 현재 역사적인 수준의 투자를 단행하고 있고, 이로 인해 우리 한미동맹의 전반적인 능력이 강화되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함께하면 할수록 더욱 강력해진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말로 "같이 갑시다"라고 덧붙였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