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교섭단체 원내대표 호프회동 '국회정상화' 원론만 공감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5.21 11:07
  • 댓글 0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운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국회 정상화 방안 논의를 위한 '호프 타임' 회동에서 건배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20일 저녁 '맥주 회동'을 기졌다.

하지만 국회 현안인 국회 정상화에 대해 3당 원내대표는 원칙적인 공감대만 이룬 채 결론 없이 회동을 마쳤다.

민주당 이인영·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8시쯤 서울 여의도의 한 맥줏집에서 만나 5월 임시국회 소집 등 현안을 논의했으나 서로간의 입장차만 확인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경위와 서로의 입장 정도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얘기했다"며 "다음에  얘기하는데 (오늘 회동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진전된 내용은) 특별히 없다"며 "내일이든 모레든 계속 만날 계획인데, 이르면 내일 만날 수도 있다"고 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각 당 입장들을 확인하고 국회 정상화가 하루빨리 이뤄져야 한다는 인식을 같이했지만 현재 우리가 결정 내리기 어려운 부분들이 있어 조만간 빨리 다시 한 번 보자고 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동에선 당장 시급한 추경에 대한 논의가 있었지만 재해 추경과 경기선제 대응 추경에 대해선 이견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나 원내대표는 "민생 경제가 어려워 국회를 열어서 필요한 부분은 해야한다"면서도 "방법에 있어서 차이가 많다"는 입장을 전했다.

반면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재해 추경과 경기선제 대응 추경을 분리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민주당과 한국당의 상호 고발을 거론하며 보좌진, 당직자를 상대로 한 고발 취하 등의 중재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원내대표 3자 회동에 대해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국회 정상화를 위한 움직임엔 공감하면서도 3당 교섭단체만의 회동에는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한편 3당 원내대표는 이르면 21일 다시 만나 정상화 방안을 계속 논의하기로 해 이르면 이번 주 안에 구체적인 정상화 방안 등이 나올 것으로도 전망하고 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