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맛의 고장 광주, 대표음식 상품화 '식도락 관광도시' 조성이용섭 시장, 광주 대표음식 브랜드화 비전 발표
매년 올해의 음식 선정키로, 2019년 음식에 '광주주먹밥'
  • 신홍관 기자
  • 승인 2019.05.21 08:24
  • 댓글 0
이용섭 광주시장이 20일 광주시 대표음식 선정 비전 발표 기자회견에서 식도락 관광도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광주시>

(광주=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광주광역시가 고유의 독특한 맛을 담은 대표음식을 상품화·브랜드화·관광자원화를 구축한 식도락 관광도시로 조성키로 했다.

이용섭 시장은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 대표음식에 대한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관심과 육성 지원을 통해 광주음식 상품화·브랜드화 전략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맛깔스런 음식이 미향 광주의 자랑이고 경쟁력이지만 그동안 '광주'하면 떠오르는 마땅한 대표음식이 없었다"면서 "맛의 도시 광주의 자부심을 되찾기 위해 광주 대표음식 선정을 추진해왔다"고 추진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도록 시민이 중심이 된 '광주대표음식 선정위원회'를 구성하고 100인 시민토론단 등 다층적 시민여론을 수렴해 대표음식을 정한데 이어, 이를 광주시정자문회의에 상정해 논의하는 절차를 거쳐 7가지 음식을 최종 대표음식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대표음식에는 광주주먹밥, 광주상추튀김, 무등산보리밥, 광주계절한식, 광주오리탕, 광주육전, 광주송정떡갈비 등 7가지 음식이 선정됐다. 특히, 광주주먹밥은 상징성 분야에, 광주상추튀김은 차별성 분야에, 무등산보리밥은 대중성 분야에 미래전략 육성 음식으로 선정됐다.

7가지 대표음식 중 매년 1개를 '올해의 대표음식'으로 선정해 집중 육성키로 하고 광주 대표음식에 대한 인지도를 높여가기로 했다,

올해의 음식에는 5·18민주화운동 제39주년을 기념해 '광주주먹밥'을 선정하고 광주주먹밥이 갖는 광주공동체 정신의 숭고한 가치를 공유해 전 국민 누구나 즐겨 먹을 수 있는 상품으로 개발해 집중 육성하고 지원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용섭 시장은 시민들이 참여해 선정한 광주대표음식을 앞으로 상품화·브랜드화‧관광자원화해 미향 광주의 자존심을 회복하고 식도락 관광도시 광주를 널리 알려나가겠다고 밝히고, 이를 위해 7개 대표음식 각각의 특성과 시대 트렌드에 맞는 다양한 레시피를 개발·보급해 관광상품화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광주주먹밥 상품화·브랜드화 집중 추진 △광주만의 독특한 레시피 표준화 및 다양화 △광주 대표맛집 선정 육성·지원 △스토리텔링을 통한 홍보 마케팅 △광주 대표음식 지원체계 구축 등 5대 중점사업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우선 나눔과 연대의 광주공동체 정신을 상징하는 음식인 광주주먹밥은 상품화·브랜드화를 위해 레시피 공모전을 개최해 유행을 반영한 퓨전음식으로 육성하고 레시피 제공, 컨설팅, 마케팅 지원 등을 통해 주먹밥 판매 업소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주먹밥#식도락관광도시#맛의고장광주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