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충남도,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도민 뜻 청와대에 전달천안·아산 31만 시민 서명 받아 17일 제출
  • 오현주 기자
  • 승인 2019.05.20 10:10
  • 댓글 0
접견실 앞 <사진제공=충남도>

(대전=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 아산 정차역 설치를 촉구하는 충남도민의 목소리가 청와대에 전달됐다.

도는 도와 천안·아산시, 이규희·윤일규·박완주·이명수·강훈식 국회의원이 공동으로 천안 아산 시민 31만 명으로부터 천안 아산 정차역 설치 촉구 서명을 받아 17일 청와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평택∼오송 복복선은 경부고속철도의 용량 확보를 위해 기존 선로 지하에 복선 고속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총연장 45.7㎞에 투입 예산은 3조 904억 원이다.

이 사업은 지난 1월 29일 정부의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으로 선정됐으나, 세부 사업 내용에 천안 아산 정차역 설치가 반영되지 않았다.

도는 경부고속철도와 호남고속철도, 수서발 고속열차가 합류·정차하는 천안아산역에 정차역 설치 계획이 포함되지 않은 것은 철도의 안전성과 운용 효율성, 천안·아산 지역의 풍부한 미래 철도 수요를 간과한 결정이라고 보고, 청와대와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에 설치를 지속해서 건의해 왔다.

또 지난 3월에는 국회에서 지역 국회의원들과 '국가균형발전 촉진을 위한 공동의견문'을 통해 천안 아산 정차역 설치를 촉구하고, 같은 달 더 불어민주당과 연 예산정책협의회에서도 천안 아산 정차역 설치를 위해 정치권이 힘을 모아 줄 것을 요청했다.

3월에는 이와 함께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정차역 설치 촉구 공동건의문을 채택기도 했다.

이 같은 노력에 따라 천안 아산 정차역은 현재 한국개발연구원에서 설치에 대한 사업계획 적정성을 검토 중이다.

이번에 전달한 서명부는 지난 4월 8일부터 5월 10일까지 천안·아산 시민을 대상으로 받았다.

이 서명부는 김용찬 도 행정부지사와 구본영 천안시장, 오세현 아산시장, 이규희·윤일규·박완주·강훈식 의원 등이 직접 청와대를 방문해 제출했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