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단독] 용평리조트 관리 부실 검찰 고발로 이어져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5.17 14:34
  • 댓글 0
용평리조트 콘도 전경 2019.02.11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강원 평창군 용평리조트의 콘도 회원들과 콘도 운영위원회가 용평리조트 대표이사와 재무담당 이사, 전 대표이사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법률(업무상배임죄)로 지난 15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한 사실이 확인됐다.

앞서 통일교 산하의 용평리조트는 수십년간의 콘도 관리비와 회계부정 의혹이 제기된바 있다.(포커스데일리 2019년2월11일 보도 "용평리조트 콘도관리비 회계부정 의혹 제기")http://www.ifocus.kr/news/articleView.html?idxno=146975

고소한 이들에 따르면 시설의 유지·관리에 필요한 비용의 징수에 관해 공유자와 회원의 대표기구와 협의하고 협의 결과를 공유자 및 회원에게 공개하고 사용명세서를 회원의 대표기구인 콘도 운영위원회에 공개할 의무가 있다.

하지만 회사 측은 그동안 공개를 하지 않고 용평리조트가 소유하고 있는 13개 호실에 대해서는 관리비를 전혀 부과하지 않고 회원들의 관리비에 전가시켜 수십년간 20억대 이상에 가까운 부당관리비를 징수했다고 한다.
  
이들은 또 "고액의 관리비를 징수 하면서도 시설보수는 전혀 이루어지지 않아 노후한 콘도 수도는 녹물이 나오고 체크인을 할 때 식수와 목욕물 등을 생수를 나눠주는 진풍경이 벌어지고 있다"고 호소했다. 

시설 안전진단 결과 D등급을 받은 35년이 된 용평콘도는 목재는 부식하고 계단 난간에서는 어린이들이 부상당하는 사고도 발생했으나 소방점검과 정밀 안전진단도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심각한 사고의 위험에 처해 있어 관계당국의 정밀진단과 행정조치가 필요하다고 콘도회원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