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문화
문화재청, '북악산 한양도성' 아침·월요일도 개방5월1일부터 탐방시간 확대와 365일 연중무휴
  • 권향숙 기자
  • 승인 2019.05.01 09:07
  • 댓글 0
<사진제공=문화재청>

(대전=포커스데일리) 권향숙 기자 = 문화재청과 한국 문화재재단은 5월 1일부터 북악산 한양도성 탐방 시간을 연중무휴로 하루 최대 3시간까지 대폭 확대한다. 

또한, 입장 시 기존에 시행하던 신분 확인 절차를 생략한다.

북악산은 백악산이라는 이름으로 1396년 한양도읍의 주산으로 삼은 이래 한양도성과 성문의 원형을 가장 잘 보존한 구역이다. 1968년 무장공비 30여 명이 청와대 습격하기 위해 침투한 일명 '1·21·사태'로 전면 통제됐다가, 지난 2007년 4월 5일 개방돼 시민의 품으로 돌아왔다.

다만, 군사작전지역인 북악산 한양도성은 정해진 시간 안에 신분증을 소지하고 안내소에 도착해야만 출입할 수 있었다. 따라서 간발의 차로 늦게 도착하면 입장하지 못하고 되돌아가야 했던 안타까운 사례가 종종 있었다.

5월 1일부터 북악산 한양도성은 현재의 개방 시간보다 최대 3시간까지 개방시간을 연장하고 월요일 휴무제는 폐지해 365일 연중무휴로 운영한다. 

기존 개방 시간인 '봄·여름·가을 오전 9시~오후 6시'와 '겨울 오전 10시~오후 5시'에서 '봄 3~4월‧가을 9~10월 오전 7시~오후 6시', '여름 5~8월 오전 7시~오후 7시', '겨울 11~2월 오전 9시~오후 5시'로 개방 시간을 변경한다.

또한, 기존의 신분증 제시와 간단한 신청서 작성 절차도 과감히 생략한다. 3개 안내소에는 출입증만 대면 빠르게 통과할 수 있는 '스피드게이트'를 설치해 오로지 탐방객들의 편의에 맞춘 북악산 한양도성 탐방로로 다시 태어난다.

북악산 한양도성 탐방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는 북악산 한양도성 안내사무소(02-730-9924)로 문의하면 된다.

권향숙 기자  mk1289@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향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