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임실군, 귀농·귀촌인 안정적 정착 '온힘'
  • 박현수 기자
  • 승인 2019.04.22 11:43
  • 댓글 0

(임실=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전북 임실군이 귀농·귀촌인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 추진에 나섰다.

22일 임실군에 따르면 민선 6기에 이어 민선 7기에도 귀농·귀촌인의 임실로의 전입을 적극 추진하기 위해 올해도 다양한 사업을 추진, 도시민 유치를 통한 농촌지역 인구를 늘린다는 방침이다.

군은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2일간 전라북도귀농귀촌지원센터 서울사무소에서 40여명을 대상으로 도시민 상담 및 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실제 군은 인구 늘리기 정책을 중점적으로 추진, 지난 2016년에는 537명, 2017년에는 320명, 2018년 504명 등 꾸준한 성과를 내고 있다.

군은 이를 위해 소득사업 및 생산기발시설 지원사업과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지원, 귀농·귀촌인들의 안정적 정착을 돕는다.

귀농·귀촌인 소득사업 및 생산기반시설 지원사업은 경제작물, 임산물 등 소득에 필요한 사업으로 가구당 최대 1000만원을 지원하며, 주택구입 신축 및 수리 지원사업은 귀촌 거주 안정을 위하여 가구당 최대 500만원을 지원한다.

신청자격은 전입한 날부터 최대 5년이내 세대주가 신청해야 한다.

군은 2월까지 신청서를 접수 후 귀농·귀촌 지원 위원회 심사를 통해 소득사업 및 생산기반시설 지원사업 39가구 2억7000만원과 주택신축 및 수리지원사업 38가구 1억9000만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군은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 및 초보 귀농귀촌인에게 안정적인 준비와 성공적인 정착을 돕고자 전문멘토단을 육성해 귀농·귀촌인을 양성하는 큰 성과를 내고 있다.

심민 임실군수는 "귀농·귀촌정착지원인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다양한 지원대책을 마련하는 등 농촌생활의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돕겠다"며 "다양하고 맞춤형 정보를 제공해 귀농·귀촌인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실#귀농#귀촌#전라북도귀농귀촌지원센터#멘토#심민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