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특별재난지역 강원도 산불 피해 복구에 나서피해복구에 강원도민 한마음…구호물품도 답지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9.04.07 14:31
  • 댓글 0
고성 산불 피해 현장에서 불에 탄 축사를 바라보는 소.<사진=청와대>

(서울=포커스데일리) 남기창기자 = 지난 4일 강원 동해안 지역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로 극심한 피해를 입은 강원도 고성군, 속초시, 동해시, 강릉시, 인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산림청은 6일 정오를 기해 강원도 산불이 모두 진화 완료됐다고 밝혔다. 산림청과 소방당국은 산불이 재발화 하지 않도록 뒷불 감시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형 산불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한 강원도 고성군, 속초시, 강릉시, 동해시, 인제군 5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다는 정부 건의에 대해 6일 재가했다. 

임야, 주택, 비닐하우스・창고 전소 등 산불로 인한 많은 피해가 발생, 지방자치단체의 행정과 재정 능력 만으로 수습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국가 차원의 효과적인 수습・복구를 위한 조치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이에 따라 산불로 인한 사망・부상자 또는 주택전소 등 사유시설 및 공공시설 피해에 대한 복구비를 국비로 지원, 지자체 재정부담을 줄이게 된다.

피해주민에 대해서는 생계구호를 위한 재난지원금 지원과 함께 전기요금과 같은 각종 세금, 공공요금 감면 혜택 등 간접지원 원스톱 서비스가 이뤄진다.

마을회관에 모여계신 주민들을 만난 문 대통령은 "집이 복구될 때까지 임시 거처를 마련하겠습니다. 피해 보상도 신속히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약속했다.<사진=청와대>

대형산불로 인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2000년 동해안 산불, 2005년 양양산불 이후 세 번째다.

문재인 정부는 그동안 호우와 지진 등 자연재난에 대해서만 다섯 차례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했으며 사회재난에 따른 조치는 처음이다.

한편 6일 이낙연 국무총리는 강원 산불 후속 보고를 통해 소방대응 해제, 진화 인력 및 장비 철수, 통신장애도 복구완료했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이재민 일부는 임시거처에 입주를 시작했으며 성금 47억 3000만원 접수이 접수됐다고 했다.

이불 침낭 담요 생필품 구호세트 구호키트 등 구호물자도 답지하고 있다며 심리회복지원을 위해 34명을 투입했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이재민들에게는 옷가지도 필요하다."면서 구호금품 문의에 대해서도 안내했다.

문의는 전국재해구호협회(1544-9595), 대한적십자사(02-3705-3683~4), 사회복지공동모금회(080-890-1212), 고성군, 속초시, 강릉시, 동해시, 인제군, 강원도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제주도를 제외한 16개 전 시도에서 소방관 2589명이 강원도로 달려와 힘을 합쳤다./청와대

한편 이번 강원 산불 대처에는 산불 발생 5개 시군을 포함한 강원도 행정과 주민의 협력이 원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전반적인 사후대처가 비교적 순탄한 것은 현지의 체계적인 협업 덕분으로 "가난하고 재해도 많지만, 고난 앞에 협력하는 강원도민 여러분들"이라고 이 총리는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이번 대형산불이 비교적 조기에 진화될 수 있던 배경엔 제주도를 제외한 16개 전 시도에서 2589명의 소방관이 강원도로 달려와 힘을 합쳐 이뤄냈다는 평가도 나온다.

제주도를 제외한 16개 전 시도에서 소방관 2589명이 강원도로 달려와 힘을 합쳤다./청와대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