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강원
김철수 속초시장 뒤 늦은 산불 대책회의 배경은
  • 김동원 기자
  • 승인 2019.04.05 23:56
  • 댓글 1
김철수 속초시장이 산불 발생 당일인 4일 제주도 여행을 한 것이 논란이 되고 있다.<사진=SBS 뉴스 캡쳐>

(속초=포커스데일리) 김동원 기자 = 김철수 속초시장이 강원도 산불 사태가 발생했던 시점에 가족 여행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지며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논란의 발단은 SBS가 5일 오전 8시 30분 산불 사태로 열린 긴급 관계장관회의에 김 시장이 참석하지 않았다고 보도하면서 불거졌다.

보도에 따르면 김 시장은 산불이 발생한 시점에 가족과 함께 제주도 여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시장은 5일 오전 10시 20분 무렵에 상황실에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시장은 이와 관련해 "아내 환갑, 결혼 35주년을 기념해 제주도 여행 중이었다"면서 "(4일) 마지막 비행기가 매진이어서 다음날 첫 비행기로 귀환했다"고 해명했다고 SBS는 보도했다.

한편 5일 오후 속초시는 강원도내 언론사들에게 보도자료를 보내 5일 오후 2시 시청 디지털상황실에서 김 시장 주재로 전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산불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이 보도자료에서 시는 4일 오후 7시50분 전 직원을 비상소집 하고 피해지역이 급속도로 확산돼 총 13개소의 주민대피소를 지정해 주민 안전을 우선으로 시청 공무원을 총동원했다고 밝혔다.

속초시 공무원들이 5일 피해복구 현장에 투입됐다. <사진출처=속초시 보도자료>

보도자료에 따르면 김 시장은 전 직원이 비상 근무 중인 상황에서 그것도 시민들이 급박한 상황에 우왕좌왕하며 대피처를 찾아 분주히 움직이던 시점에 가족들과 제주도에 있던 셈이다.

앞서 지난 4일 밤 고성 산불이 속초시로도 옮겨붙는 상황이 발생하자 속초시민들은 각종 SNS를 통해 시시각각 급변하는 산불 상황을 올리며 불안감을 전했다.

한 시민은 속초 동부아파트에서 바라본 산불 사진을 올리며 장천마을 뒷편으로 불이 계속 번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시민은 '속초 영랑호까지 불이 번지고 있다'며 '시 당국과 경찰 소방 등이 어떤 대피 요령 등에 대한 안내도 없다'며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포커스데일리 4월4일 보도, "고성산불에 속초도 속수무책")

4일 저녁 강원 고성군에서 발생한 산불이 속초시까지 확산되고 있다. . /강릉산림항공관리소 제공

시는 5일 보도자료에서 5일 날이 밝자 시청 공무원 600여명에 군부대 인력을 1300여명까지 추가해 오전 5시 30분부터 집결시켜 산불 피해구역에 투입해 잔불정리와 뒷불감시에 힘을 쓰고 있다고 전했다. 

속초시는 통상 도내 언론들에게 당일 오전 한 차례 정도 보도자료를 보내는 것이 관례였다.

이를 두고 김 시장의 제주도 여행이 논란이 될 것을 염두에 두고 이례적으로 당일 오후 언론들에게 급하게 보도자료를 배포한 게 아닌가하는 의혹도 제기된다.

한편 김철수 시장은 9급 공채로 속초시 공무원으로 출발해 속초시 부시장을 거쳐 지난해 6.13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받아 44.3%의 득표율로 시장에 당선됐다.

김동원 기자  woods52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철수책상철책상 2019-04-06 00:24:20

    철수야 소방관들도 그때는 산불특별경계근무라고 맘대로 휴가 못가고있었다. 너는 휴가간게 뭐 자랑이라고 당연하다는듯이 말을하냐. 당연히 휴가 갈수 있지. 근데 산불특별경계근무기간인거 몰랐던거 아니자너 엉?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