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아시아나 항공 갈수록 태산…6백억 규모 채권 '상장폐지'
  • 최봉혁 기자
  • 승인 2019.03.25 16:09
  • 댓글 0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한 600억 원의 규모의 채권 '아시아나항공 86'이 상장폐지된다.<사진=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최봉혁 기자 =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한 600억 원의 규모의 채권 '아시아나항공 86'이 상장폐지된다.

한국거래소는 아시아나 항공이 2017년 10월 발행한 600억원 규모의 상장채권 '아시아나항공 86'이 감사범위 제한에 따른 감사의견 한정으로 다음달 8일 상장 폐지된다고 25일 밝혔다.

최근 회계연도 재무제표에 대한 감사의견으로 한정·부적정 의견, 의견거절을 받은 회사의 채권은 상장이 폐지된다는 유가증권시장 상장규정에 따른 것이다.

'아시아나항공 86'의 매매거래는 27일까지 정지된 후 28일부터 7일간은 정리매매가 이뤄진다. 상장폐지 날짜는 4월 8일이다.

이 채권은 다음 달 25일 만기를 앞두고 있어 회사 측이 정상적으로 상환만 한다면 정리매매 기간 이후에도 원리금을 회수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금까지 자산유동화증권(ABS)을 통해 많은 양의 자금을 융통해왔다. 아시아나항공의 지난해 말 기준 ABS 발행 잔액은 1조 1328억 원에 이른다.

감사의견 한정을 받으면 주식은 관리종목에 지정될 뿐 계속 거래할 수 있지만, 보다 높은 투명성이 요구되는 회사채는 상장폐지된다. 

또 국내 신용평가사 중 한 곳이라도 현재 BBB-인 아시아나항공의 신용등급을 한 단계 더 낮추면 즉시 상환 조건이 발동되는 특약이 걸려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국신용평가와 나이스신용평가는 22일 아시아나항공을 장·단기 신용등급 하향 검토 대상에 각각 등록했다고 밝혔다.

한신평은 '회계 정보에 대한 신뢰성 저하’와 큰 폭의 순차입금 감축에도 여전히 큰 재무부담이 ‘유동성 위험을 재차 부각시킬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이유로 들었다.

한신평은 아시아나항공의 무보증사채, 기업어음, 전자단기사채 신용등급은 각각 BBB-, A3-, A3-를 유지했다.

나이스신평도 "한정의견 부여 이후 2018년 잠정실적 대비 상당폭으로 저하된 재무제표를 반영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시아나항공이 아니라 다른 신탁회사를 통해 발행된 ABS는 상장폐지 대상이 아니다.

한편 그룹의 연간 매출 60%가량을 책임지는 핵심 계열사가 위기를 맞으면서 금호아시아나그룹 전체의 위기로도 확산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