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천안 라마다호텔 화재로 1명 사망 19명 부상…숨진 직원, 진화 중 신고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1.14 22:52
  • 댓글 0
천안 라마다호텔 화재 현장 <사진=온라인커뮤니티 독자 제보>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14일 오후 발생한 충남 천안 라마다앙코르호텔에서 발생한 화재로 1명이 숨지고 투숙객 등 15명과 소방대원 4명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충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56분쯤 천안시 쌍용동 라마다앙코르호텔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호텔 지하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불은 붉은 화염과 검은 연기를 내뿜으며 건물 벽면을 타고 위층으로 계속 번졌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한 데 이어 5시 34분쯤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작업을 벌였다.

화재가 발생하자 페이스북 등 SNS에서는 실시간으로 화재 현장 사진들이 속속 올라오며 긴박한 상황을 전했다.

한때 투숙객으로 추정되는 남성 2명이 호텔 창문에 매달려 구조를 기다리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이들이 뛰어내릴 것에 대비해 에어 매트리스를 설치하는 등 만약의 사태에도 대비했다. 남성들을 구조대와 함께 계단을 통해 무사히 호텔을 빠져나왔다. 

소방당국은 큰 불길을 잡은 뒤에도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객실을 돌며 확인 작업을 벌였다. 

화재 진압 과정에서 호텔 직원 김모(53)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특히 김씨 생사를 확인하기 위해 전방위 수색작업을 벌였지만, 김씨는 오후 8시 30분쯤 숨진 채 발견됐다.

숨진 호텔 직원은 "지하 1층 환풍구에서 검은 연기가 난다"며 119에 신고한 뒤 소화기로 진화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확인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화재 발생 당시 호텔에는 투숙객 15명과 직원 42명 등 모두 57명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불이 호텔 지하 1층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지하에서 불꽃이 보이고 연기가 나기 시작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말했다. 

화재가 난 라마다앙코르호텔은 지하 5층, 지상 21층 규모로 객실 420실을 갖췄으며 지난해 9월 오픈했다. 

한편 천안시는 '오후 5시 20분 현재 라마다호텔 대형화재 발생으로 일봉산사거리 주변 통제에 따른 우회 통행 바란다'는 내용의 안전 안내 문자를 보내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